‘가짜 뉴스’ 잡는 위키트리뷴 국내 상륙…이에스브이 “아시아 진출 포석”

입력 2017-05-15 17:49 수정 2017-05-15 19:36

위키피디아 창립자 지미 웨일즈, 15일 내한

최근 글로벌 IT 인재를 영입하고 한국판 ‘페이팔 마피아’를 선언한 코스닥 상장기업 이에스브이가 ‘위키트리뷴(Wikitribune)’의 개발에 참여하며 아시아 진출의 재정적 후원자로 나섰다. 위키트리뷴은 가짜 뉴스(Fake news) 타파를 위해 론칭된 위키피디아 기반 미디어 플랫폼이다.

위키피디아(Wikipedia)의 창립자인 지미 웨일즈(Jimmy Walesㆍ사진)는 15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위키트리뷴과 기존 언론의 차이점을 밝혔다.

그의 한국 방문은 위키트리뷴의 아시아 시장 진출 첫 포문을 열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콰미 페레이라 임파서블닷컴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이에스브이 사내이사가 위키트리뷴의 개발을 총괄하게 되면서 한국과의 인연이 시작됐다.

위키트리뷴은 가짜 뉴스를 가려내는 전문적인 미디어 플랫폼으로 지난 4월 25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처음 공개됐다. 전문 지식을 가진 기자가 사실에 근거해 기사를 쓰면 일반 독자들이 사실 여부를 가려 언제든지 자유롭게 수정, 추가할 수 있다. 다만 수정 내용은 직원이나 권한이 있는 봉사자가 승인해야만 실시간 반영된다.

지미 웨일즈는 “위키트리뷴은 진실된 증거와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이를 통해 대중의 바른 의사결정을 도울 생각”이라며 “현재 전 세계적인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짜 뉴스 이슈에 대한 최고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트리뷴은 광고나 구독처럼 수익모델로 운영되는 형태가 아닌 크라우드펀딩 방식의 기부 방식으로 재원을 마련한다. 펀딩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지원자가 되어 위키트리뷴이 다룰 주제 등에 대해 견해를 제시할 수 있다.

현재 미국 현지에서는 해외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5명 이상의 언론인을 고용할 수 있는 금액이 모인 상태며 6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제19대 대통령 선거기간 동안 가짜 뉴스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됐다. 온라인 미디어 시대가 도래하면서 가짜 뉴스로 인한 피해가 커졌고, 이를 가려내는 플랫폼의 필요성이 요구됐다.

지미 웨일즈는 “위키피디아가 출시된지 16년이 됐다. 4000만 개 이상의 기사를 만들었고 4억 명 이상이 방문했다. 매월 10억 개 이상의 기기에서 위키피디아에 접속한다”며 “한국은 기사 보유량, 데이터 기여도 등을 봤을 때 전 세계에서 16번째로 위키피디아를 활발히 이용하는 국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위키트리뷴의 경제적 가치에 대해 “우리 목표는 고품질 뉴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디지털 뉴욕타임즈의 유료 구독자 수가 1년 만에 100만 명을 넘었다. 양질의 뉴스는 돈을 지불하고 볼 의도가 있다는 뜻”이라며 “위키트리뷴은 비즈니스 모델 측면에서 수익성이 있다는 시장의 신호가 이미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644,000
    • +3.64%
    • 이더리움
    • 5,528,000
    • +5.06%
    • 비트코인 캐시
    • 713,500
    • +0.92%
    • 리플
    • 1,231
    • +3.79%
    • 라이트코인
    • 258,900
    • +6.15%
    • 에이다
    • 2,004
    • +5.14%
    • 이오스
    • 5,005
    • +2.71%
    • 트론
    • 120.4
    • +2.21%
    • 스텔라루멘
    • 417.6
    • +4.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300
    • -1.57%
    • 체인링크
    • 31,120
    • +2.44%
    • 샌드박스
    • 8,995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