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R&D 인력지원 대책' 추진… 인력부족률 2.3%까지 낮춘다

입력 2014-12-04 09:00
인력 채용부터 장기재직까지 다양한 방안 담겨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인력난 완화 정책이 본격 추진된다. 이를 통해 오는 2017년까지 중소기업 R&D인력 부족률을 2.3%까지 낮추겠다는 목표다.

정부는 4일 제37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중소기업 R&D인력 수급 애로 완화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중소기업이 이공계 인력을 채용할 경우, 정부가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에서 지방 중소기업을 우대키로 했다. 연구년을 맞은 교수도 지방 중소기업의 R&D 과제 수행에 적극 활용한다. 또한 전문연구요원 편입률이 저조한 지방 중소기업을 위해 지역 이공계 학생을 대상으로 직접 현장경험을 들려주는 설명회도 개최한다.

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기 위해 대학에 관련 강좌를 개설하는 사업도 기존 8곳에서 16곳으로 확대한다. 중소기업 취업연계 R&D 교육센터에 지역특화산업분야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오는 2017년까지 16개로 확대하는 방안도 담겼다.

인력 양성 부분에서도 이공계 대학생을 대상으로 '기업이 요청하는 교육제공 및 취업연계+ 석사학위 취득지원(2년) + 전문연구요원 복무(3년)'까지 패키지로 지원키로 했다. 대학원생을 대상으로는 기업이 연구과제를 부여하고 과제 성과를 학위로 인정하는 '프로젝트 기반 인력양성 제도'를 내년 10개 이상으로 확대한다.

미래창조과학부에선 출연연이 중소기업 연구인력을 지원하고 성과 일부를 인력에게 지급하는 '성과공유형 파견제도'를 도입하고, 중기청은 대기업 숙련 인력을 중소기업에 2년 이상 파견해 정착을 유도하는 '기술명인초빙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경력단절여성(이하 경단녀) 연구원에 대한 지원도 담겼다. 복귀수당 지급, 맞춤형 교육훈련, 세제 지원 등이 이뤄지며, 복귀수당도 매월 최대 100만원까지 100명을 대상으로 지급된다. 퇴직 과학 기술자가 중소기업 재취업시에도 인건비를 지원한다.

한정화 중기청장은 "이번 대책을 통해 중소기업의 R&D인력 부족률을 2013년 3.14%에서 2017년 2.3%까지 낮추고, 이직률도 9.4%에서 7.4%까지 낮추겠다"며 "특히 지방 중소기업이 R&D인력 부족으로 인해 겪는 애로가 해결되고, 나아가 국가 균형발전의 초석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법무부 ‘광복절 특사’ 1693명 발표…이재용 복권ㆍ이명박 제외
  • ‘헤어질 결심’ 칸 이어 아카데미도 잡을까…한국 출품작 선정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뉴욕증시, 전날 급등 후 ‘숨고르기’…나스닥 0.58%↓
  • 현대차그룹, 미국에 로봇AI연구소 신설…글로벌SW센터 설립도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934,000
    • -1.53%
    • 이더리움
    • 2,523,000
    • +1.16%
    • 비트코인 캐시
    • 189,300
    • -0.26%
    • 리플
    • 502.8
    • -0.12%
    • 위믹스
    • 3,637
    • -0.87%
    • 에이다
    • 711.2
    • -0.04%
    • 이오스
    • 1,743
    • +1.51%
    • 트론
    • 93.64
    • +0.12%
    • 스텔라루멘
    • 168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400
    • +2.55%
    • 체인링크
    • 12,170
    • +2.35%
    • 샌드박스
    • 1,759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