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효린, ‘학폭’ 주장글 모두 삭제…소속사 “게시자에 엄중히 책임 물을 것”

입력 2019-05-26 19:53

가수 효린 측이 예고 없이 삭제된 ‘학폭’ 주장 글에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26일 오후 효린의 소속사인 브리지 측은 “앞서 게시되었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되었다”라며 추가 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사이트에는 15년 전 효린으로부터 3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옷과 현금을 상습적으로 빼앗겼으며 폭행도 이어졌다는 주장과 함께 효린의 중학교 졸업사진, 자신의 중학교 졸업장 등 구체적인 증거를 함께 공개해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에 효린의 소속사는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게시자는 “15년 만에 효린을 만나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라며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 먼저 연락을 취해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것 같다”라고 추가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추가 글을 기점으로 효린의 학교폭력에 대한 모든 글이 삭제됐다. 이에 소속사 측은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추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인해 발생한 이미지 타격 및 피해를 묵인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소속사는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07,000
    • +0.36%
    • 이더리움
    • 206,100
    • +1.48%
    • 리플
    • 240.4
    • +1.14%
    • 라이트코인
    • 55,700
    • +1%
    • 이오스
    • 3,305
    • +2.07%
    • 비트코인 캐시
    • 319,000
    • -0.62%
    • 스텔라루멘
    • 60.46
    • +1.99%
    • 트론
    • 16.43
    • +1.05%
    • 에이다
    • 43.95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2,300
    • +4.05%
    • 모네로
    • 69,650
    • +1.53%
    • 대시
    • 94,950
    • +5.32%
    • 이더리움 클래식
    • 6,970
    • +2.8%
    • 47.9
    • +2.79%
    • 제트캐시
    • 47,710
    • +6.54%
    • 비체인
    • 4.748
    • +0.61%
    • 웨이브
    • 1,217
    • +1.7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3
    • +7.38%
    • 비트코인 골드
    • 11,760
    • +12.21%
    • 퀀텀
    • 1,796
    • +4.78%
    • 오미세고
    • 743.8
    • +1.58%
    • 체인링크
    • 3,994
    • +17.78%
    • 질리카
    • 5.615
    • +2.28%
    • 어거
    • 12,390
    • -0.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