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차명진, "박근혜·황교안 연관 無"…5년 전 참사 대하는 그의 자세

입력 2019-04-16 13:52

(연합뉴스)
(연합뉴스)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국회의원이 전 정권을 향한 비판에 맞불을 놓았다.

지난 15일 저녁 차명진 전 의원은 SNS를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을 이용한다"는 취지의 게시글을 올렸다. 특히 "세월호 사건과 무관한 박근혜, 황교안에게 책임과 죄의식을 떠넘기려 한다"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같은 날 세월호 유가족 및 시민단체들이 박 전 대통령과 황교안 당시 법무부장관을 포함한 참사 책임자 13명의 명단을 발표한 데 따른 반응이다.

차명진 전 의원은 "에먼 사람에게 죄를 덮어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근혜 정부 인사가 대거 포함된 세월호 유가족들의 책임자 명단에 불편함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차명진 전 의원의 이같은 행보 이후 적지 않은 네티즌들이 반박했고,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정말 지겹고 무서운 사람은 당신같은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이후 차 전 의원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88,000
    • -0.27%
    • 이더리움
    • 204,800
    • -0.87%
    • 리플
    • 239.9
    • -0.83%
    • 라이트코인
    • 55,400
    • -1.07%
    • 이오스
    • 3,263
    • -0.73%
    • 비트코인 캐시
    • 321,300
    • +3.15%
    • 스텔라루멘
    • 60.14
    • -0.69%
    • 트론
    • 16.52
    • -0.96%
    • 에이다
    • 43.66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0,200
    • +14.17%
    • 모네로
    • 69,050
    • -1.36%
    • 대시
    • 89,950
    • +0.17%
    • 이더리움 클래식
    • 6,970
    • +2.88%
    • 47.73
    • -1.55%
    • 제트캐시
    • 44,680
    • -0.69%
    • 비체인
    • 4.704
    • +0.06%
    • 웨이브
    • 1,186
    • -3.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5.5
    • -2.78%
    • 비트코인 골드
    • 10,410
    • +8.32%
    • 퀀텀
    • 1,791
    • +4.55%
    • 오미세고
    • 738.1
    • -0.14%
    • 체인링크
    • 3,504
    • +2.43%
    • 질리카
    • 5.52
    • -1.38%
    • 어거
    • 12,38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