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타일러 라쉬 “미국에도 서열문화 있어”

비정상회담 타일러 라쉬

(사진=JTBC)

‘비정상회담’ 타일러 라쉬가 미국에도 서열문화가 있음을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녹화에서는 ‘대인관계’를 주제로 G11 패널들과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MC 전현무가 ‘서열문화’에 대해 언급했고, 이에 G11 패널들은 각국의 직장 상사를 부르는 호칭을 공개했다. 특히 미국 대표 타일러 라쉬는 “미국에도 서열화가 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타일러 라쉬는 “상사의 이름을 허락 없이 부르는 건 실례지만, 상사가 허락한다면 이름을 부른다. 우리가 사용하는 영어는 모두 존댓말의 개념”이라고 밝혔다.

이에 조세호는 “미국에 살다 온 아는 동생에게 말끝에 ‘요’를 붙이라고 4일 내내 가르치자 다시는 한국에 안 오겠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한편, ‘비정상회담’은 국제 청년들을 패널로, 그들이 바라보는 한국 청춘들의 현실 문제를 들어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비정상회담을 접한 네티즌은 "비정상회담, 외국인 패널 입담 재밌다", "비정상회담, 외국 문화에 대해 이해 할 수 있게 됐다", "비정상회담, 타일러 라쉬 정말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