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남양유업 아이꼬야 논란, 곰팡이 덩어리는 팩트였다…개구리 사체부터 바퀴벌레까지 루머 多

(출처=남양유업 홈페이지 캡처)
(출처=남양유업 홈페이지 캡처)

남양유업에서 출시했던 아이용 주스 '아이꼬야'에서 곰팡이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남양유업은 18일 아이꼬야에서 곰팡이가 발견된 사실을 인정하며 판매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이꼬야에서 곰팡이 논란이 대두된 것은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때문이다. 해당 게시물에서 아이꼬야 안에는 곰팡이가 덩어리째 들어있어 파문이 있었다.

남양유업 제품에서 이물질이 들어갔다는 루머와 논란은 지난 2009년부터 최근까지 이미 수차례다.

지난 2013년엔 남양유업 분유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는 소비자의 주장이 나오자 사측은 정면반박하며 경찰 수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이후 남양유업의 제조공장의 소재지였던 세종시는 제조단계에서 개구리가 들어갈 수 없다고 판단해 루머로 밝혀졌다. 하지만 이 사건으로 남양유업은 두 달간 분유 매출이 5% 줄기도 했다. 그 이후에도 남양유업은 작년 4월에는 분유 '임페리얼XO', 커피 '루카스나인', 우유 '초코에몽'에서 바퀴벌레, 쇠막대기 등 이물질을 발견했다는 내용의 글들이 온라인상에서 확산돼 도마위에 오르기도 했다. 또 작년 10월에도 분유에서 코털과 코딱지가 발견됐다는 루머가 퍼지자 "상식 이하의 주장이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의 경우, 실제 곰팡이가 나온것을 인정한 만큼 남양유업 매출에도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57,000
    • +1.55%
    • 이더리움
    • 300,100
    • +2.24%
    • 리플
    • 463
    • +2.43%
    • 라이트코인
    • 124,500
    • +16.68%
    • 이오스
    • 7,765
    • +7.1%
    • 비트코인 캐시
    • 488,700
    • +1.49%
    • 스텔라루멘
    • 162
    • +1.88%
    • 트론
    • 32.1
    • +2.55%
    • 에이다
    • 103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600
    • -0.71%
    • 모네로
    • 102,000
    • +1.69%
    • 대시
    • 194,800
    • +2.36%
    • 이더리움 클래식
    • 8,710
    • +2.29%
    • 101
    • +0%
    • 제트캐시
    • 87,750
    • +1.21%
    • 비체인
    • 9.03
    • +1.23%
    • 웨이브
    • 3,380
    • -5.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0
    • -0.9%
    • 비트코인 골드
    • 27,130
    • +0.25%
    • 퀀텀
    • 3,549
    • +0.73%
    • 오미세고
    • 2,398
    • +1.61%
    • 체인링크
    • 1,418
    • -6.58%
    • 질리카
    • 24
    • -4%
    • 어거
    • 27,820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