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라가르드 IMF 총재 “돈이 바뀌고 있다...중앙은행들도 가상화폐 발행 고려해야”

-사실상 가상화폐 제도권 편입 용인...국가와 중앙은행 역할 강조한 것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1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IMF-세계은행 연차총회 기간 열린 무역 콘퍼런스에서 연설하고 있다. 발리/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1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IMF-세계은행 연차총회 기간 열린 무역 콘퍼런스에서 연설하고 있다. 발리/로이터연합뉴스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다. 바로 디지털화의 바람이다...돈 자체가 바뀌고 있다. 이것이 핵심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전 세계 중앙은행들도 가상화폐(digital currency) 발행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제 금융기구 수장으로서 가상화폐의 제도권 편입을 인정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라가르드 총재는 14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핀테크 회의 연설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핀테크 산업을 언급하며, “각국 정부는 핀테크 산업이 사기꾼들과 돈 세탁자들의 피난처가 되는 걸 막기 위해 자체적인 가상화폐 발행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몇 년 사이 비현금 결제가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들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 이에 규제 당국자들은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의 소리를 높이며 강력한 규제를 요구해왔다. 그러나 IMF 총재가 가상화폐에 대해 규제가 아닌 제도권 편입을 인정한 건 이제는 정부와 중앙은행도 인식을 전환해 시대의 변화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라가르드 총재 역시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가상화폐에 대해선 회의적인 입장이었다.

그는 “나는 우리가 가상화폐 발행을 고려해야 한다”며 “디지털 경제에 자금을 공급하기 위한 국가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상화폐 발행의 최대 이점으로 투명성을 꼽았다. 중앙은행의 감독 하에 결제가 즉각적이고, 안전하고, 싸고, 반 익명적이 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현재 전 세계에서 캐나다 중국 스웨덴 우루과이 등의 나라가 가상화폐 발행을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다. 중앙은행이 발행한 가상화폐는 민간 기업이 아닌 국가가 책임을 진다. 이렇게 되면 거래는 더 안전해지고 더 대중화됨으로서 결과적으로 소비자들에게 이로워질 것이라고 IMF는 보고 있다. 라가르드 총재는 “중앙은행이 규제하는 시스템은 민간에서 관리되는 가상화폐와 달리 위험 없이 개발도상국과 서구 사회 빈곤자들에게 금융 서비스를 신속하게 확대하기 위한 토대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영국 가디언은 라가르드 총재의 이 같은 제안은 많은 가상화폐 사업자들에게 환영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중앙은행들이 참여하게 되면 규제가 수반돼 거래 속도가 늦춰지고 비용이 증가할 수는 있지만 금융 시스템의 보안은 더욱 강화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라가르드는 최상의 민관 협력을 이끌어낼 수도 있다고 자신했다.

그 동안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가상화폐는 제도권 밖에서 당국의 눈총을 받아왔다. 거액을 투자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전통 은행들보다 더 빠르고 나은 서비스를 제공했지만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은 가상화폐들이 극심한 가격 변동성을 보이며 투자자들을 혼란에 빠뜨렸기 때문이다.

각국의 강력한 규제로 인해 최근들어 가상화폐 시장은 한때의 ‘광풍’이 잦아들고 잠잠해진 상태다. 가상화폐의 대표격인 비트코인은 올해로 만들어진 지 10주년이다. 전 세계 투자자와 투기꾼들, 심지어 회의론자들 사이의 관심거리였지만 여전히 제도권 화폐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41,000
    • -0.9%
    • 이더리움
    • 258,000
    • -0.69%
    • 리플
    • 347
    • -1.14%
    • 라이트코인
    • 88,750
    • -1.39%
    • 이오스
    • 4,739
    • +1.3%
    • 비트코인 캐시
    • 373,500
    • -1.79%
    • 스텔라루멘
    • 87
    • -6.25%
    • 트론
    • 20.5
    • -0.49%
    • 에이다
    • 71.4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3,500
    • -2.97%
    • 모네로
    • 83,850
    • -1.93%
    • 대시
    • 114,300
    • -2.06%
    • 이더리움 클래식
    • 7,310
    • +0.07%
    • 87
    • +3.94%
    • 제트캐시
    • 63,400
    • -3.94%
    • 비체인
    • 5.71
    • +1.96%
    • 웨이브
    • 2,039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
    • +7.86%
    • 비트코인 골드
    • 13,390
    • -2.62%
    • 퀀텀
    • 2,804
    • -0.11%
    • 오미세고
    • 1,342
    • -0.15%
    • 체인링크
    • 2,175
    • -0.96%
    • 질리카
    • 12.2
    • -0.81%
    • 어거
    • 12,920
    • +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