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오픈소스진흥협회 암호화폐 '모네즈' 메인넷 정식 출범

오픈소스진흥협회는 산하 비트코인개선그룹을 통해 자체 암호통화 '모네즈'의 메인넷을 구축하는데 성공한 후 안정적으로 블록체인을 쌓고 있다고 8일 발표했다.

협회는 지난 10월 가동하기 시작한 모네즈 메인넷을 대상으로 노드 수 급변경, 네트워크 부분 셧다운, 대량 거래, 체결 자원 부족 등 다양한 문제 상황을 가상으로 발생시키는 방식으로 강도 높은 블록체인 스트레스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모네즈를 정지 없이 운영할 수 있는 대응 능력을 확인했다.

이번에 구축한 메인넷의 이름은 '모네즈'(MONEZ). '통화'의 라틴어원인 모네오(MONEO)와 최종 완성을 의미하는 알파벳 제트(Z)를 결합해 다가오는 크립토이코노미 시대를 완성하겠다는 뜻을 담았다는 것이 협회의 설명이다.

또 누구나 모바일과 인터넷으로 '모네즈' 네트워크를 활용한 서비스와 산업을 만들 수 있도록 관련 기술과 노하우 등 지식자산을 투자하면서 암호통화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분산(Decentralized), 경량(Lightweighting), 안전(Safety) 3가지 키워드에 초점을 맞춘 블록체인 기술 개선점을 '모네즈' 메인넷에 지속적으로 반영하는 방식으로 프로그래밍 지식을 공유해 가면서 자연스럽게 블록체인 기술에 능숙한 엔지니어들을 양성하게 된다.

크립토이코노미(Crypto Economy, 암호경제)는 암호화되고 분산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콘텐츠, 빅데이터, 기술, 자원, 상품, 서비스 등 모든 것을 비트코인, 이더리움, 모네즈 등 암호통화를 기준으로 가치를 매기고 거래하게 되는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