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같이 걸을까’ god, 1살 때 만난 재민이 근황에 깜놀 “21살에 소맥도 마셔요”

(출처=JTBC '같이걸을까' 방송캡처)
(출처=JTBC '같이걸을까' 방송캡처)

그룹 지오디(god)가 ‘육아일기’를 함께한 재민과 영상통화를 나눴다.

25일 방송된 JTBC ‘같이 걸을까’에서는 지오디 멤버들은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20년 전 ‘육아일기’를 함께한 재민과 영상통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오디는 2000년 ‘육아일기’를 통해 당시 만 1살이었던 재민이와 만났다. 당시 지오디는 재민이를 키우며 국민 그룹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제작진은 재민이를 순례길에 초대했지만 직접 출연에 부담을 느껴 영상통화로 대신했다.

맡형 박준영은 재민이에게 “너의 모든 순간을 기억한다. 잘 커 줘서 고맙고 건강하게 잘생긴 재민이로 자라줘서 고맙다”라고 인사했다.

데니안은 “재민이가 ‘육아일기’의 유명세 때문이 고생을 많이 했다는 이야길 들었다”라고 안타까워했고 손호영 역시 “우리가 보고 싶지 않다는 이야기를 할까 봐 겁이 났다. 이렇게라도 연락이 됐으니 한국 가면 꼭 볼 거다”라고 들뜬 모습을 보였다.

특히 손호영은 21살이 된 재민이가 소맥을 좋아한다는 말에 “재민이가 술을 먹냐. 심지어 소맥을 먹냐”라고 놀라워해 웃음을 안겼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