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 25평 아파트 최대 29억원… 최저가는 1억원

반포 아크로리버파크 28억8000억원…같은 자치구에서도 격차 심화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의 25평 아파트 가격이 최대 29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용면적 84~85㎡ 아파트는 정부가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국민주택기금 지원 대상이어서 취지가 무색해졌다.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자치구별 84~85㎡ 아파트 최고-최저가' 현황에 따르면 올해 거래된 25평 아파트 최고가는 8월 31일 거래된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84.99㎡)로 28억8000만 원에 팔렸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84.98㎡)는 25억 원, 성동구 성수동 트리마제(84.82㎡)는 23억5000만 원에 거래됐다.

같은 규모 최저가는 관악구 신림동 신림서초아파트(84.8㎡)의 1억 원으로 조사됐다. 이례적인 숫자이지만 이 자료는 서울시가 국토교통부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RTMS)자료를 내려 받아 제출한 것이다.

올해 성동구 금호동 롯데아파트(84.99㎡)는 1억5000만 원, 도봉구 창동 신창빌라트(84.98㎡)는 1억9000만 원, 성북구 장위동 코코아파트(84.95㎡)는 2억2700만 원에 거래된 것으로 신고됐다.

같은 자치구 내에서도 매매가 격차는 심하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서초구에서 거래된 동일면적 아파트 최저가는 방배동 뉴캐슬아파트(84.97㎡)로 4억9800만 원에 거래됐다. 같은 구 아크로리버파트와 23억 원 차이다.

관악구에서는 서울대입구아이원아파트(84.89㎡)가 8억5000만 원에 거래됐다. 1억 원에 거래된 신림서초아파트보다 7억여 원이 비싸다.

이채익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로 국민주택 규모인 85㎡ 이하 아파트가가 폭등하고 있다"며 "같은 지역 내에서도 가격 차가 심하다는 것은 빈부격차가 심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또다른 지표"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로 인한 빈부격차 심화도 심각해지기에 국민주택 가격안정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