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평양정상회담] 이재용 “평양 처음 와 마음에 벽 있었다…신뢰관계 쌓는 기회되길”

경제인단 리용남 내각부총리와 면담…금강산 관광ㆍ개성공단ㆍ철도연결 등 재개 희망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8일 평양에서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와 만나 인사하는 영상이 서울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방영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8일 평양에서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와 만나 인사하는 영상이 서울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방영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방북 특별수행원으로 평양을 처음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8일 “평양은 처음 와봤는데 마음에 벽이 있었는데 이렇게 와서 직접 보고 경험하니깐 ‘이게 한민족이구나’라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남측 경제인과 리용남 내각부총리와의 면담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부회장은 “호텔 건너편에 한글로 쓰여 있고, 또 우연히 보니까 평양역 건너편에 새로 지은 건물에 ‘과학중심 인재중심’이라고 쓰여 있었다”며 “삼성의 기본경영 철학이 ‘기술중심 인재중심’이다”고 동질감을 표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세계 어디를 다녀 봐도 한글로 그렇게 쓰여 있는 것을 본 적이 없는데, 한글로 된 것을 처음 경험했다”며 “이번 기회에 더 많이 알고, 신뢰 관계를 쌓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라 부총리는 “우리 이재용 선생을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던데”라고 말해 일동 웃음을 선사하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 부회장은 웃으며 “알겠다”고 화답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2007년에 왔었는데 11년 만에 오니까 많은 발전이 있는 것 같다”며 “건물도 많이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라난 것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덕담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저희는 에너지와 통신, 반도체 분야를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구광모 LG 회장도 “LG는 전자, 화학, 통신 등의 사업을 하는 기업이다”며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에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선대 회장이 두 번 다 북에 다녀갔다”며 “새로운 회장이 되신 분이다”고 설명했다.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현대차는 완성차 기업 2개와 물류, 건설 분야 등 50여 개 계열사를 갖고 있다”며 “남북관계가 발전하고 있지만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돼 남북관계가 빨리 발전할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에 포함된 경제인들과 공공기업 대표들이 18일 인민문화궁전에서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 등 북측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에 포함된 경제인들과 공공기업 대표들이 18일 인민문화궁전에서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 등 북측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오늘 서울에서 여기까지 1시간이 걸렸다. 지리적으로 이렇게 가까운데 심리적으로 거리가 상당했다”고 심정을 나타냈다. 이어 박 회장은 “007년 기업인들이 평양을 방문한 이후 11년 만에 다시 왔다”며 “오늘은 공동의 번영을 위한 자리도 좋고, 인식의 거리를 좁히는 자리도 좋고, 그런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여러 가지 노사관계 등을 맡고 있다”며 “CJ그룹 회장이기도 하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아울러 손 회장은 “CJ는 식품, 물류 사업 등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북한 교류가 많아지고 같이 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남북관계가 안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며 금강산 관광 등 대북 사업 재개를 희망했다. 이에 대해 리 부총리는 “현 회장의 일이 잘되길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말하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한국전력공사는 남측 전기 생산의 75%를 하고 있다. 송전 배전 분야를 하고 있고, 세계 10위권의 유틸리티 기업이다”며 “개인적으로는 개성공단 개발 초기에 관여를 해서 평양까지 오게 돼 정말 반갑다”고 소감을 나타냈다.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도 “제가 명색이 관광공사 사장인데 평양에 처음 와봤다”며 “남북 교류가 남한 관광, 북한 관광 이렇게 따로 할 게 아니라 한반도 관광으로 민족 공동번영을 위한 관광을 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또 안 사장은 “저희 한국관광공사는 공통영역에서 한국 관광 부분에 대해서 하고 있다. 32개 해외지사와 10개 국내지사가 있다”며 “앞으로 교류가 본격화 되면 저희가 평양에서 함께하는 한반도 관광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포부를 보였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은 “저도 처음 오는데 비행기를 타고 평양에 왔다. 철도공사 사장이 기차를 타고 와야 하는데”라고 말해 일동 웃음을 선사했다. 오 사장은 “앞으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 철도도 연결됐으면 좋겠다”며 “지난 4·27 남북 정상회담 간의 합의를 추진함으로써 철도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만드는 데 기여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리 부총리는 “현재 우리 북남관계 중에서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제일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며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것이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국내에 300만 중소기업인이 있다. 해외로도 많이 진출하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인력난이 많다. 개성공단도 폐쇄됐는데, 조속히 개방되면 좋겠다”고 개성공단 재개를 부탁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도 “우리 민족의 3대 경협사업이 금강산 관광사업, 개성공단 개발, 철도·도로 연결 사업이다”며 “사업이 전면 중단된 상태에서 새로운 시점에 오게 된 것을 아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신 회장은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이 민족의 3대 사업을 다시 세울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며 “민족의 경협사업이 무궁무진하게 발전되는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요청했다.

이 밖에 장병규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 이재웅 쏘카 대표 등이 본인 소개를 했다.

한편 리 부총리는 “오늘 이렇게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경제인이고, 통일을 위한 또 평화 번영을 위한 지점이 같아 마치 구면인 것 같다”고 인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