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조덕제 유죄확정' 반민정 주연의 영화 '사랑은 없다' 어떤 영화?

(출처=영화 '사랑은 없다' 스틸컷)
(출처=영화 '사랑은 없다' 스틸컷)

여배우 반민정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조덕제가 유죄를 확정받은데, 반민정 주연의 영화 '사랑은 없다'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6년 11월 7일 개봉한 영화 '사랑은 없다'는 반민정, 김보성, 정소영, 박노식, 이철민 등이 출연했으며, '최후의 만찬' 등을 연출한 장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사랑은 없다'는 오랜 시간 대표작을 내지 못한 채 과거의 영광 속에 살던 영화배우이자 40대 가장 동하(김보성 분)가 첫사랑 은정(반민정 분)을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김보성의 첫 멜로 주연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반민정은 '사랑은 없다'에서 김보성의 첫사랑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편 앞서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사랑은 없다' 영화 촬영 중 상대 여배우인 반민정의 속옷을 찢고 바지 안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3일 대법원 제2부(대법관 김소영)는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조덕제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날 반민정은 13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법원 정문 앞에서 40개월 만에 처음으로 실명을 밝히고 공식입장을 직접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반민정은 "익명으로 법적 절차를 밟아 문제를 해결하는 동안 조덕제는 2심에서 유죄판결이 나자 성폭력 사건의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이재포 등을 동원해 나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지속해서 유포했다"며 "조덕제는 대중들이 나에 대한 편견을 갖게 했고 이것은 악플 등 추가 가해로 이어져 삶을 유지할 수조차 없게 됐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