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인생술집’ 이혜영, 재혼 후 만난 사춘기 딸 “귀찮아서 유학 보냈다 오해해”

(출처=tvN'인생술집'방송캡처)
(출처=tvN'인생술집'방송캡처)

배우 이혜영이 재혼 후 만난 사춘기 딸과의 일화를 털어놓다.

19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이혜영이 출연해 사춘기 딸의 오해로 가슴앓이를 해야 했던 사연을 전했다.

이날 이혜영은 “재혼 후 딸이 생겼다. 아이의 어릴 적을 보지 못했다. 한참 친해지고 있는데 남편의 결정으로 딸이 유학을 가게 됐다”라며 “딸은 자기가 귀찮아서 보냈다고 오해를 했다”라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이혜영은 “마음이 너무 아팠다. 나는 더 같이 있고 싶었는데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니 너무 마음이 아팠다”라며 “매일 울면서 전화가 왔다.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았다”라고 털어놨다.

이혜영은 “결국 데려오기로 결심을 하고 전화를 했는데 받지를 않는 거다. 정말 걱정이 됐다”라며 “알고 보니 외국살이에 신났던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