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초복에 삼계탕 먹는 이유는? ‘중복·말복 유래와 날짜 보니…’

초복(17일)을 맞아 유래와 뜻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초복의 뜻은 삼복의 첫째 복으로 여름의 시초를 말한다. 하지 이후 제3경일을 초복이라 하는데, 양력으로 대략 7월 11일부터 7월 19일 사이다.

올해 초복 날짜는 7월 17일(제헌절), 중복은 7월 27일, 말복은 8월 16일이다.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초복'에는 보양식을 먹어 기운을 보충해야 한다. 이에 한국의 대표적 보양식 '삼계탕'이 초복때만 되면, 전국에서 불티나게 팔린다. 동의보감에 의하면 닭고기는 따뜻한 성질이 있어 오장을 안정시켜주고, 몸의 저항력을 키워준다고 한다.

삼계탕 외에도 취향에 따라 추어탕, 장어구이, 한우 사골, 육개장, 전복해물탕 등이 여름 보양식으로 큰 인기를 얻는다.

초복(初伏)·중복(中伏)·말복(末伏)을 통틀어 '삼경일(三庚日)' 또는 '삼복(三伏)'이라 부르며, 사람이 더위에 지쳐 있다고 해 '복'(伏)이라고 이름 지었다.

복날의 유래는 중국 '사기(史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중국 진나라의 덕공이 음력 6월부터 7월 사이 세 번 여름 제사를 지내며 신하들에게 고기를 나눠 준 데서 유래됐다고 한다.

또한 조선 시대 궁중에서는 삼복 때 고관들에게 빙표를 나눠준 뒤, 장빙고에서 얼음을 타게 해 더위를 이기게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