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W기획_여성친화기업 (26)한국P&G] “‘나도 언젠가’ 희망 있어야 노력…여성 CEO가 양성평등 롤모델”

수리야 라이 인력개발본부 상무 인터뷰

▲24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만난 수리야 라이 P&G 상무는 “P&G는 직원들이 성별뿐만 아니라 개개인의 다양성을 최대한 발휘해 최대한의 잠재력에 도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24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만난 수리야 라이 P&G 상무는 “P&G는 직원들이 성별뿐만 아니라 개개인의 다양성을 최대한 발휘해 최대한의 잠재력에 도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한국P&G의 리더십은 ‘회사는 당신이 최대한의 잠재력을 발휘하도록 키워줄 것이다’ 이 한 문장으로 요약됩니다. 한국P&G는 직원들이 성별을 비롯해 개개인의 다양성을 최대한 발휘해 최대한의 능력에 도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습니다.”

서울 강남구 한국P&G 본사에서 만난 수리야 라이 인력개발본부 상무는 “한국P&G는 성별, 직무, 배경 등이 다른 개개인이 모여서 이루어진 조직인 만큼 모든 직원들이 각자의 강점과 가치를 인정받으며 근무하는 업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직원들이 가진 다양성 사이에서‘평등’의 가치가 정립된 후에야 기업은 비로소 직원 개개인의 역량을 최대한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는 의미다.

이는 단순히 다양성을 ‘인정’하는 데서 나아가 모든 개개인의 다양성을 ‘포용’하는 데서 시작한다. 한국P&G의 ‘다양성 포용’은 성별이나 종교와 같은 가시적인 다양성은 물론, 심지어 직급의 차이에도 해당된다. 예컨대 인도 출신의 힌두교 신자이기 때문에 소고기를 먹지 않는 라이 상무의 경우 다른 임직원들이 언제나 제대로 식사를 했는지 물어본다. 또 인턴이나 신입직원에게도 중요한 프로젝트를 주도할 기회를 주면서 많은 책임을 부여하고, 내부 자료 및 자원에 직원과 동일한 접근 권한을 주기도 한다.

이를 위해 한국P&G는 매니저와 임원들이 자신이 갖고 있는 편견을 버리도록 돕는 교육 프로그램인 ‘진정성 리더십(authentic leadership)’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국적, 인종, 성별을 비롯해 개인의 업무 방식도 편견이 될 수 있다”며 “직원들이 스스로 편견을 ‘편견’으로 의식함으로써 그것을 떨쳐버리고, 누구도 조직에서 배제되지 않도록 교육한다”고 설명했다.

라이 상무는 한국 기업들에 흔히 존재하는 여성들에 대한 ‘유리 천장’ 문제에 대해 “모든 것은 ‘우리는 어떤 기업이 되고 싶은가’는 질문에서 시작한다”면서 “평등한 기회를 제공하는 기업이 되고 싶다면 채용 과정에서 시작해 결혼과 임신, 출산 등 인생의 중요한 순간들에 직원을 지원하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표적인 양성 평등 제도로는 ‘출퇴근 탄력 근무제’가 있다. 라이 상무는 “모든 직원은 오전 8시에서 10시 사이에 출근해 오후 5시에서 7시 사이에 자유롭게 퇴근할 수 있다”며 “남녀 직원이 모두 출산, 육아 등을 비롯해 각각 삶의 중요 단계에 갖는 니즈를 충족시키고 일과 생활의 균형을 맞추도록 지원하는 제도”라고 소개했다. 유연근무제를 비롯해 출산 및 육아 휴가는 여직원뿐만 아니라 남직원에게도 차별 없이 적용된다.

라이 상무는 한국 기업이 좀더 양성 평등 지향적으로 변화하기 위해선 기업이 앞장서서 젊은 직원들에 롤모델을 제시해줄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그는 “한국P&G에는 다수의 여성 임원진을 비롯해 2명의 매우 성공적인 여성 CEO가 있다”며 “젊은 직원들은 그들을 보며 자신도 언젠가는 CEO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게 될 것이고, 회사 안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 진정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성 리더들은 롤모델로서의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실제로 기업 내 양성 평등 시스템 구축에 직접적인 역할을 수행하면서 ‘평등’을 단순히 추구해야 할 가치를 넘어 제도로 안착시키는 데도 큰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