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윤시윤·곽시양, 등장부터 웃음 선사 '명패 바꿔 들어'

(출처=JTBC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출처=JTBC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JTBC 새 금토드라마 '마녀보감'의 주인공인 배우 윤시윤과 곽시양이 '비정상회담' 첫 등장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는 윤시윤, 곽시양이 출연해 '각국의 자연재해 현황'이라는 제목으로 G들과 회담을 나눴다.

이날 윤시윤과 곽시양은 등장부터 명패를 바꿔 들고 나와 G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윤시윤은 "어짜피 저희가 이렇게 바꿔 들고 나왔도 모를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자리에 앉은 곽시양은 "군인은 또 선이 생명이다"라며 윤시윤이 명패를 칼같이 각도를 맞춰 놓는 것에 반응했다.

윤시윤은 이같은 반응에 웃음을 보였고 그는 "배우고요. 2년 만에 군대에서 돌아와 한참 사회와 예능에 적응중인 윤시윤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한편 JTBC '비정상회담'은 월요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안현희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