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연구자’에 한국인 19명 선정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 명단에 우리나라 과학자 19명이 포함됐다.

톰슨로이터 산하 톰슨로이터IP&Science(이하 IP&Science) 사업부는 14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상위 1% 연구자 명단을 발표했다.

IP&Science는 2003년부터 2013년까지 등록된 12만 건의 논문의 인용 상황을 평가해 21개 분야에서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을 기준으로 3000명의 연구자를 선정했다. 이번 평가는 IP&Science 전문가들이 수행한 데이터 분석, 방대한 학술 정보 데이터베이스인 ‘웹 오브 사이언스’를 통해 추출한 연구 논문 발행 횟수 및 피인용 횟수 데이터를 기반으로 진행됐다.

선정된 3000명의 연구자 중 한국 국적의 연구자로는 화학 분야에서 윤주영(이화여대)·장석복(카이스트)·김기문(포항공대)·김종승(고려대)·천진우(연세대)·현택환(서울대) 등 6명이 선정됐다. 현택환 교수는 소재과학 분야에도 이름을 올렸다.

약리학과 독성학 분야에서는 이은성(가톨릭대)·박광식(동덕여대)·박태관(카이스트)·김광명·권익찬(한국과학기술연구원)·박재형(성균관대)·최진희(서울시립대) 등 7명이 포함됐다. 수학 분야에서는 권오민(충북대)·강신민(경상대)·박주현(영남대) 등 3명이 선정됐고, 농학 분야에서는 김대옥(경희대)·김세권(부경대) 등 2명, 동물학&식물학 분야에서 박충모(서울대) 등이 선정됐다.

빈 카라헬 IP&Science 사업부 대표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자들은 더 밝은 미래를 위해 길을 닦는 혁신가들”이라면서 “이들을 인정하는 계기가 되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IP&Science는 세계적인 학술정보 서비스 업체로 전 세계 학술연구 및 지적재산권 분야를 조사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