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경숙 작품집 낸 창비, ‘표절의혹’에 공식입장… “도 넘어선 억측”

▲소설가 신경숙 (사진제공=뉴욕한국문화원)

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소설가 신경숙씨의 작품집 ‘감자 먹는 사람들’을 출판한 창비가 17일 공식입장을 밝히고 표절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창비 측은 신경숙 작가가 단편 ‘전설’을 집필하면서 표절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미시마 유키오의 단편 ‘우국’에 대해 “극우민족주인자인 주인공이 천황 직접 통치를 주장하는 쿠데타에 참여하지 못한 후 할복자살하는 내용의 작품”이라며 “반면 신경숙의 ‘전설’은 한국전쟁을 배경으로 인간의 근원적인 사랑과 전쟁중의 인간 존재의 의미를 다룬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창비는 또 “(표절의혹이 제기된) 신혼부부가 성애에 눈뜨는 장면묘사는 일상적 소재인데다 작품 전체를 조우할 독창적 묘사도 아니다”라며 “두 작품 모두에서 비중이 크지 않은 부분을 가지고 표절 운운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소설가 겸 시인인 이응준은 16일 온라인매체 허핑턴포스트 코리아에 ‘우상의 어둠, 문학의 타락-신경숙의 미시마 유키오 표절’이라는 글을 통해 신경숙의 1996년 단편 ‘전설’이 미시마 유키오의 1983년작 ‘우국’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다음은 창비 공식입장 전문.

언론과 독자분들께 '전설'과 '우국' 두 작품을 다 읽고 판단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 두 작품의 이해를 돕기 위해 짤막하게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

미시마 유키오는 일본 내 극우 성향의 민족주의자고, 1970년 쿠데타를 주장하는 연설을 한 뒤 45세의 나이로 할복자살한 작가이다. 1960년에 발표한 '우국(憂國)'은 작가의 말년의 삶을 예견한 단편이라고 봐도 무관한데, 작품의 주인공은 천황을 절대적으로 신봉하고 남성주의에 빠진 극우민족주의자이다.

시대적 배경은 1936년 천황 직접 통치를 주장하며 쿠데타(2월 26일)를 일으킨 세력이 3일 천하로 실패한 날이다. 쿠데타의 대의에는 동조했으나 신혼인 점을 고려한 친구들이 배제하는 바람에 거사에 참여하지 못한 주인공(신지 중위)이 할복을 결심하고, ‘천황 군대 만세’라는 유서를 남긴 뒤 자살하는 세세한 과정(창자가 쏟아져나온 뒤에도 죽지 않자 스스로 단도로 목을 찔러 죽어가는 과정의 묘사)을 아내(레이코)로 하여금 눈앞에서 지켜보게 한 다음, 레이코 역시 그의 신념이 당연하다는 듯 뒤따라 단도로 목을 찔러 자결한다는 결말로 끝이 난다. 성애묘사가 두드러지는 남성주의적인 판타지로 볼 수도 있는 단편이다.

신경숙 작가의 소설집 '감자 먹는 사람들'에 수록된 단편 '전설'은 한국전쟁을 소재로 한 뛰어난 작품으로, 전쟁을 체험하지 못한 세대의 작가가 쓴 거라곤 믿기지 않을 만큼 직핍한 현장감과 묘사가 뛰어나고 인간의 근원적인 사랑과 전쟁 중에서의 인간 존재의 의미, 인연과 관계의 유전 등을 솜씨있게 다룬다.

사실 두 작품의 유사성을 비교하기가 아주 어렵다. 유사한 점이라곤 신혼부부가 등장한다는 정도이다. 또한 선남선녀의 결혼과 신혼 때 벌어질 수 있는, 성애에 눈뜨는 장면 묘사는 일상적인 소재인데다가 작품 전체를 좌우할 독창적인 묘사도 아니다.(문장 자체나 앞뒤 맥락을 고려해 굳이 따진다면 오히려 신경숙 작가의 음악과 결부된 묘사가 더 비교 우위에 있다고 평가한다.) 또한 인용 장면들은 두 작품 공히 전체에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다. 따라서 해당 장면의 몇몇 문장에서 유사성이 있더라도 이를 근거로 표절 운운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표절시비에서 다투게 되는 ‘포괄적 비문헌적 유사성’이나 ‘부분적 문헌적 유사성’을 가지고 따지더라고 표절로 판단할 근거가 약하다는 것이다.

또 하나 개정판 제목에 대한 언급이 있어 답을 드린다. 이응준 씨는 개정판 제목을 바꾼 것을 가지고 무슨 문제가 있는 듯한 논조로 이야기하는데 유감스러운 일이다. 구간 개정시에는 작가뿐 아니라 출판사 내외부의 의견을 수렴해 더 어울리거나 그 시기에 맞는 제목으로 바꾸기도 하는데 이를 표절시비와 연관지어 문제 삼는 건 도를 넘어선 억측임을 밝힌다.(2015년 6월 17일)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32,000
    • -5.7%
    • 이더리움
    • 224,200
    • -3.36%
    • 리플
    • 319
    • -2.15%
    • 라이트코인
    • 87,900
    • -3.3%
    • 이오스
    • 4,235
    • -3.51%
    • 비트코인 캐시
    • 361,600
    • -3.52%
    • 스텔라루멘
    • 94.5
    • +0.64%
    • 트론
    • 20.8
    • -1.42%
    • 에이다
    • 72.5
    • -1.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6,200
    • -4.76%
    • 모네로
    • 95,350
    • -5.97%
    • 대시
    • 143,500
    • -2.38%
    • 이더리움 클래식
    • 7,395
    • -1.99%
    • 88.2
    • +6.65%
    • 제트캐시
    • 71,350
    • -0.9%
    • 비체인
    • 6.16
    • +1.99%
    • 웨이브
    • 2,226
    • +19.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2
    • -1.85%
    • 비트코인 골드
    • 17,100
    • +3.01%
    • 퀀텀
    • 3,013
    • -2.33%
    • 오미세고
    • 1,425
    • -1.04%
    • 체인링크
    • 3,221
    • +4%
    • 질리카
    • 13.9
    • +4.51%
    • 어거
    • 18,800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