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D 프린터 산업 활성화 방안 내놓는다

입력 2014-04-17 08:42

정부가 다음주 중 3D 프린터 산업에 대한 활성화 방안을 내놓을 전망이다.

17일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미래창조과학부는 오는 23일 3D 프린터 산업 활성화 방안을 공동발표할 예정이다.

발표 내용엔 차세대 제조업의 대안으로 세계시장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3D 프린터 산업을 우리 경제의 신선장동력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다양한 방책이 담길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산업부는 제조(하드웨어) 분야 응용과 수요 창출을, 미래부는 소프트웨어(SW) 지원을 책임진다.

앞서 산업부는 `제1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3D 프린팅 산업 육성을 주요 과제 중 하나로 보고하고 관련 발전정책을 내놓은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산업부는 23일 미래부가 담당하는 SW 분야 지원정책을 더해 범부처 차원의 정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특히 산업부는 3D 프린팅 분야 인력 양성, 창업, 중소기업 지원 등을 위해 교육부·중소기업청 등과도 협업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엔 3D 프린팅 산업 발전에 필요한 하드웨어와 소재 등 기반 기술과 이를 응용한 수요 창출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3D 프린팅 분야 원천 기술과 신소재 확보,`3D 프린팅 기술 기반 제조혁신지원센터 구축도 언급될 전망이다.

미래부의 경우 올해 3D 프린팅 분야 지원 예산으로 68억원을 확보한 바 있다. 올해는 치아·보청기 등 의료 IT분야에서 3D 프린팅의 완성도를 높이는 SW 수준 개선에 초점을 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의료분야에서 3D 프린팅 산업이 빠르게 자리잡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이번 활성화 방안을 통해 국내 산업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299,000
    • -15.77%
    • 이더리움
    • 4,905,000
    • -13.48%
    • 비트코인 캐시
    • 564,000
    • -18.85%
    • 리플
    • 983.9
    • -18.62%
    • 라이트코인
    • 190,100
    • -25.28%
    • 에이다
    • 1,712
    • -16.77%
    • 이오스
    • 3,779
    • -25.46%
    • 트론
    • 104.2
    • -16.37%
    • 스텔라루멘
    • 353.9
    • -2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0,300
    • -22.91%
    • 체인링크
    • 24,040
    • -23.39%
    • 샌드박스
    • 6,450
    • -19.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