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日정부, 후쿠시마 원전 수증기 해명하라"

입력 2013-08-01 19:37

후쿠시마 원전 수증기

▲SBS 뉴스화면 캡처

시민단체들이 지난 달 18일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에서 발생한 방사능 수증기와 관련, 일본 정부의 해명과 함께 우리 정부에 일본산 수산물 수입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여성환경연대, 한국YWCA 등의 단체들은 1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사능 오염 상황을 은폐ㆍ축소하는 일본 정부는 사과하라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흘러들어간 사실을 지난달 22일에서야 인정했다"며 일본 정부를 강도높게 비난했다.

이어 "일본에서 수입해 우리나라에 유통되는 명태, 갈치 등 수산물의 양이 지난달 22∼26일 닷새 동안에만 57만㎏에 달한다"며 "방사능 오염수 유출 사태가 통제 불능 상태인 것이 확인된 이상 정부는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을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도쿄신문은 허용치의 수백만 배에 달하는 방사선이 후쿠시마 제1원전 내 바다와 가까운 지하 일부 지점에서 검출됐다고 1일 보도했다.

이날 도쿄전력 측은 "원자로 건물에서부터 바다까지 뻗어나온 지하 배관터널들을 서로 연결하는 수직 갱도에서 최근 고농도 방사성 물질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31일 원자로 2호기 쪽 수직갱도에서 채취한 물에서는 최대 9억5천만 베크렐(㏃)의 세슘과 최대 5억2천만 베크렐의 3중수소 등이, 3호기 쪽 수직갱도에서는 최대 3천900만 베크렐의 세슘과 최대 3천400만 베크렐의 3중수소 등이 각각 검출됐다"고 전했다.

안전기준의 수백만배에 달하는 수치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후쿠시마 원전 수증기가 한국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고 1일 공식 발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599,000
    • -0.86%
    • 이더리움
    • 5,417,000
    • -0.37%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2.67%
    • 리플
    • 1,039
    • +0.58%
    • 라이트코인
    • 208,000
    • +4.42%
    • 에이다
    • 1,723
    • -4.75%
    • 이오스
    • 4,579
    • +13.91%
    • 트론
    • 115.3
    • +4.16%
    • 스텔라루멘
    • 372
    • +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800
    • +2.5%
    • 체인링크
    • 27,650
    • +11.31%
    • 샌드박스
    • 6,600
    • -5.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