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헬로비너스 '핫한 비주얼' 앨리스 & '분당 이나영' 나라

입력 2012-05-28 09:30

◇든든한 맏언니 '앨리스'

이국적인 외모의 앨리스는 마치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막 빠져나온 듯한 분위기가 인상적이다. 스스로를 '핫한 비주얼'이라고 표현할 만큼 당찬 자신감도 눈길을 끈다.

앨리스가 말하는 앨리스는 어떤 사람? 전 팀에서 신비스러움을 맡고 있어요. 그러려면 말수를 줄여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웃음) 실은 털털한 성격의 분위기 메이커에요.

가수의 길을 걷게 된 계기는?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가수의 꿈을 키웠어요. 열아홉 살 때부터 홍대에서 친구들이랑 공연을 시작했죠. 그러다 친구들이 데뷔하는 걸 보고 자극을 많이 받아서 오디션을 보게 됐어요.

데뷔하자마자 많은 팬들이 응원해 주고 있는데 혹시 인상깊었던 팬이 있다면? 제 팬분들은 쑥스러움을 많이 타시는 것 같아요. 항상 조용히 저에게 말을 거세요.

헬로비너스의 멤버로서 올해 목표는? 저희 팬클럽이 헬로큐피트인데, 헬로큐피트가 팬분들에게 소중한 이름이 될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겠습니다.


◇분당 이나영 '나라'

'황금 비율' 나라는 9등신이란 놀라운 비주얼로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작은 얼굴에 긴 다리, 도도하고 새침한 표정이 돋보이지만 실은 누구보다 다정한 스타일이라고.

나라가 말하는 나라는 어떤 사람? 첫인상은 도도하고 차가워보인다고 하는데 사실 알고 지내면 재밌고 순박한 면도 있는 성격이에요.

가수의 길을 걷게 된 계기는? 어릴 때부터 배우가 꿈이었어요. 인문계 고등학교를 다녔는데 대학은 연극영화과로 진학하고 싶었죠. 그래서 연기학원 다니면서 춤과 노래를 같이 배웠는데 적성에 잘 맞더라고요. 가수는 춤과 노래를 하면서 퍼포먼스를 통해 무대 위 연기도 선보이잖아요. 딱 저에게 맞는 길이었죠.

데뷔하자마자 많은 팬들이 응원해 주고 있는데 혹시 인상깊었던 팬이 있다면? 여동생팬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팬분들이 저를 '나라 언니' 혹은 '나라 엄마'라고 불러 주세요. 팬미팅 때 교복을 입고 백팩을 매고 온 친구들이 있었는데 정말 동생같이 느껴졌어요. 항상 수제쿠키나 케익을 만들어서 보내주셔서 맛있게 먹고 있어요.

헬로비너스의 멤버로서 올해 목표는? 먼저 데뷔한지 얼마 안 됐는데도 큰 관심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열심히 연습하고 있으니까 앞으로도 좋은 무대 많이 보여드릴게요.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501,000
    • -2.23%
    • 이더리움
    • 2,163,000
    • -5.3%
    • 비트코인 캐시
    • 544,500
    • -4.14%
    • 리플
    • 735.9
    • -2.59%
    • 라이트코인
    • 151,000
    • -2.83%
    • 에이다
    • 1,500
    • -4.46%
    • 이오스
    • 4,327
    • -3.31%
    • 트론
    • 72.11
    • -4.94%
    • 스텔라루멘
    • 291.2
    • -4.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9,000
    • -2.04%
    • 체인링크
    • 20,680
    • -5.57%
    • 샌드박스
    • 232.7
    • +0.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