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계기업 1위 하림, 전북연고 10구단 경쟁 '출사표'

입력 2012-02-20 14:51

전북에 연고를 두고 있는 국내 도계시장 점유율 1위 기업 하림이 10구단 창단 경쟁에 뛰어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0일 한 스포츠매체 보도에 따르면 전북지역 10구단 유치작업을 진행 중인 도 관계자는 “(하림) 창업자인 김홍국 회장께서 야구에 관심이 많으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북 연고 기업인 하림이 10구단 창단을 적극 돕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림의 참여 성사 여부에 관해 또 다른 관계자는 “하림의 전북 연고 제 10구단 창단은 콘소시엄 형태가 아닌 단독으로 참여하기로 사실상 합의가 끝난 상태”라며 "이번 달 말쯤에 공식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 익산지역이 연고인 하림은 농수산홈쇼핑과 팜스코, 주원산오리 등 10개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도계시장 점유율 30%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2010년 그룹 총 매출액은 3조5000억원에 이르는 중견기업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186,000
    • +6.95%
    • 이더리움
    • 4,708,000
    • +2.37%
    • 비트코인 캐시
    • 773,500
    • +6.91%
    • 리플
    • 1,394
    • +2.2%
    • 라이트코인
    • 233,000
    • +7.08%
    • 에이다
    • 2,730
    • +3.76%
    • 이오스
    • 5,695
    • +2.24%
    • 트론
    • 121.8
    • +3.66%
    • 스텔라루멘
    • 459.1
    • +3.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900
    • +0.86%
    • 체인링크
    • 33,490
    • +4.17%
    • 샌드박스
    • 915.6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