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행복을 나누는 천사들]⑨'디자인 기부' 이승열 일러스트 작가

입력 2011-12-09 10:52

"몸 아픈 이들에게 그림 가르치고 싶어"

“디자인 기부도 하나의 작품이다.”

이승열(32) 일러스트 작가는 재능기부를 할 때 한 가지 원칙이 있다. 이 작가가 원하는 주제로 디자인 기부를 하는 것이다. 일러스트 작가는 클라이언트의 요청을 받아 상업적인 그림이나 이미지를 만드는 직업이다.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서울장애인복지관 등에서 앰블럼, 무대 미술 제작 기부 등을 해온 이 작가는 “프로인데 돈을 받지 않는다고 해서 상투적인 그림을 그리는 것은 좋지 않다” 고 이유를 밝혔다.

그는 “재능 기부 의뢰가 들어오면 ‘디일러’ 회원 중에서 주제와 어울릴만한 작가에게 의향을 물어보고 기부를 진행한다” 고 설명했다. 디일러는 사회 공헌을 목적으로 탄생한 일러스트 작가들의 모임이다. 디일러를 이끌고 있는 이 작가는 “저만으로는 (재능기부의) 한계가있어 관심있는 작가들이 모여 지난해 여름 활동을 시작했다” 고 디일러 창립배경을 말했다.

이 작가를 포함해 홍원표·심보영·김수원·전경화 작가가 주축이 된 디일러는 현재 비정부기구 굿네이버스, 노숙인 자활잡지 빅이슈 등에서 재능기부를 펼치고 있다. 지난달 17일에는 디일러가 그동안의 기부 활동을 인정받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서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이 작가는 사랑의 리퀘스트 등 텔레비전서 방영되는 후원프로그램을 보며 기부를 생각하게 됐다. 그는 “(생활이) 힘든 사람이 나오면 가슴이 아파서 내가 할 수 있는 도움을 행동으로 옮겼다” 고 털어놨다. 이 작가는 “대학 다닐 때 봉사단체 홈페이지에 돕고 싶다고 글을 남겼지만 연락이 안왔다” 며 개인적인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삼성·SK·KT 등 쟁쟁한 대기업들의 광고 일러스트 작업을 해온 이 작가는 재능기부를 통해 아직은 생소한 일러스트 작가의 위상을 높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겨레 교육문화센터에서 일러스트 강사로도 활약하고 있는 그는 “신체가 불편해 바깥활동이 제한적인 분들에게 (정적인) 그림을 가르치고 싶다” 는 바람을 전했다. 디일러 활동에 대해서는 “더 많은 작가들이 참여해 다양한 단체에서 장기적으로 재능기부를 이어가고 싶다” 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8,705,000
    • -0.77%
    • 이더리움
    • 565,500
    • +1.62%
    • 리플
    • 577
    • +3.16%
    • 라이트코인
    • 76,800
    • -7.53%
    • 이오스
    • 3,173
    • -5.23%
    • 비트코인 캐시
    • 292,600
    • -3.95%
    • 스텔라루멘
    • 201.5
    • +15.8%
    • 트론
    • 31.64
    • +1.15%
    • 에이다
    • 147.7
    • +2.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900
    • -7.49%
    • 대시
    • 101,100
    • +0.6%
    • 이더리움 클래식
    • 6,715
    • -0.96%
    • 177.6
    • +3.74%
    • 제트캐시
    • 74,950
    • -3.17%
    • 비체인
    • 15.75
    • +7.8%
    • 웨이브
    • 6,965
    • +3.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2.2
    • -0.41%
    • 비트코인 골드
    • 9,390
    • -1.05%
    • 퀀텀
    • 2,728
    • -0.62%
    • 오미세고
    • 3,844
    • -4.16%
    • 체인링크
    • 13,540
    • +1.5%
    • 질리카
    • 26.6
    • -0.04%
    • 어거
    • 15,780
    • +1.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