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경력직 채용, 과장-차장-부장급 순 많았다

입력 2010-11-15 07:47 수정 2010-11-15 08: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경력직 채용과 이직이 가장 많았던 직급은 과장급으로 조사됐다.

헤드헌팅 전문기업 엔터웨이 파트너스는 올해 채용 의뢰 4521건을 조사ㆍ분석한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그 결과 전체 채용 의뢰건수 중 과장급 채용 의뢰가 37.59%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차장급 18.44% △부장급 16.31% △대리급 15.60% 였다. 임원급은 9.93%으로 비교적 적었으며 사원급 채용 의뢰가 2.13%를 차지했다.

고객사의 채용 의뢰수가 많은 직급이 과장-대리-차장 순이었던 것에 비해 실제 채용은 과장-차·부장-대리 순으로 이루어져 대조를 이뤘다.

엔터웨이 파트너스는 채용 요청 건수와 성사 건수를 비교했을 때 대리 직급이 과장 직급보다 실제 채용되는 건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이유를 △후보자의 실제 업무숙련도가 연차 대비 부실 △기업의 과도한 스펙 요구 △기업과 후보자의 눈높이 차이 등으로 분석했다.

또 일반적으로 고급 경력 인재가 아닌 사원급을 헤드헌팅사를 통해 구인하는 경우는 외국계 회사들이 한국에 지사를 설립하는 초기 과정에서 채용 불안을 해결하고 시장에 빠르게 진입하기 위해 경력 1ㆍ2년 차 사원들을 채용하는 것으로 풀이했다.

엔터웨이 파트너스 김기경 차장은 “과장ㆍ대리 직급에 대한 채용 요청이 많은 이유는 기업이 제공할 수 있는 연봉 등 투자비용 대비 높은 효율과 실적을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2:1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03,000
    • -1.3%
    • 이더리움
    • 1,924,000
    • -0.98%
    • 비트코인 캐시
    • 170,100
    • -2.02%
    • 리플
    • 692
    • -1.19%
    • 위믹스
    • 2,597
    • +0.12%
    • 에이다
    • 607.5
    • -1.09%
    • 이오스
    • 1,656
    • -1.37%
    • 트론
    • 89.7
    • +0.99%
    • 스텔라루멘
    • 169.6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050
    • -6.69%
    • 체인링크
    • 10,940
    • -2.15%
    • 샌드박스
    • 1,197
    • -2.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