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무원 노조 민주노총 가입 엄중대처"

입력 2009-09-23 14:11

행안부 장관 대국민 담화 발표

정부가 지난 22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민주공무원노동조합, 법원공무원노동조합 등 3개 공무원노조원 11만명이 민주노총에 가입한 것과 관련 우려하지 않을 수 없으며 엄중대처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날 행정안전부 이달곤 장관은 대국민 담화를 통해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힘을 모아주기를 기대하고 있는 이때 공무원노조가 정치투쟁 노선을 유지해온 민주노총를 상급단체로 가입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국민과 함께 심각하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으며, 엄중대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공무원은 국민전체에 대한 봉사자로서 헌법상 정치적 중립의 의무가 있으나, 민주노총 강령에는 “노동자의 정치세력화‘가 규정되어 있어 정치적 중립성을 전제로 하는 공무원 노조의 민주노총 가입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투표가결로 민주노총이 주도하는 불법시위 및 정치투쟁에 공무원노조가 참여하게 될 경우, 공무원노조의 단체행동과 정치활동을 금지한 실정법을 정면으로 위반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선의로 공무원노조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많은 공무원들이 의도하지 않은 피해를 당하게 될 것을 심각히 우려한다"고 전했다.

그는 "정치세력화 실현을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민주노총의 의사결정과정에 참여하게 됨에 따라 공무원의 정치적중립성 훼손 등을 심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투개표 과정에 나타난 문제점에 대하여는 불법행위와 불공정행위 여부 등을 철저히 조사해 엄중조치할 방침"이라고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향후 공무원노조가 민주노총과 연대하여 정치투쟁에 참여해 실정법을 위반하는 불법활동을 할 경우 어떤 희생을 감수하고라도 법에 따라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태와 관련 정부는 행안부, 법무부, 노동부 등 3개 관계 부처 장관이 협의한 후 이달곤 행안부 장관 명의로 담화를 발표하게 된 것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263,000
    • +3.23%
    • 이더리움
    • 5,420,000
    • +3.49%
    • 비트코인 캐시
    • 718,500
    • -0.21%
    • 리플
    • 1,222
    • +1.08%
    • 라이트코인
    • 251,600
    • +0.96%
    • 에이다
    • 2,015
    • +2.03%
    • 이오스
    • 5,010
    • +0.6%
    • 트론
    • 120.3
    • +0.67%
    • 스텔라루멘
    • 409.4
    • -1.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000
    • +1.07%
    • 체인링크
    • 31,330
    • +1.52%
    • 샌드박스
    • 9,500
    • +13.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