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뉴욕 증시 여파에 일제히 급락…중국 증시 2거래일째 ↓

입력 2024-05-24 17: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국 기준금리 동결 기조에 혼조 마감
중국 경기부양 정책에는 긍정적 반응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등락 추이. 24일 종가 3만8646.11. 출처 마켓워치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등락 추이. 24일 종가 3만8646.11. 출처 마켓워치

24일 아시아증시는 하락 마감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일축하면서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하락한 데에 영향을 받았다.

이날 마켓워치에 따르면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57.11포인트(1.17%) 내린 3만8646.11에 장을 마쳤다. 토픽스는 12.21포인트(0.44%) 하락한 2742.54에 마감했다.

중화권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28.32포인트(0.91%) 내린 3088.07로 마감했다. 장중 이틀째 내림세다. 대만 가권지수는 42.09포인트(0.19%) 하락했다.

우리 시간 오후 4시 30분 현재 홍콩 항셍지수는 전날 대비 1.67% 하락해 1만8554.24에 막바지 거래를 이어가고 있다.

같은 시간 인도 센섹스는 0.06%로 강보합 거래를, 싱가포르 종합지수는 0.31%로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일본 증시에서는 반도체 관련주들이 대폭 하락했다. 도쿄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 금리가 1%를 넘어 1,005%로 12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하자, 투자자들의 위험 회피 심리가 강해졌다는 게 블룸버그의 설명이다.

미즈호 은행의 비슈누 바라탄 아시아 경제 및 전략 책임자는 “시장이 연준의 금리 인하가 더 오래갈 것이라는 우려에 불안해하고 있다”며 “미국 금리 상승과 미국의 달러 강세가 주식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틀 연속 하락한 중국 증시에도 긍정적인 전망이 나온다. CNBC에 따르면 JP모건의 웬디 리우 아시아 및 중국 최고 주식 전략가는 “중국 주식은 긍정적”이라며 “세계 2위 경제 대국인 중국이 주식 및 부동산 시장을 지탱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점점 더 건설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코스피는 1.26%, 코스닥은 0.85% 내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58,000
    • +0.43%
    • 이더리움
    • 5,042,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611,000
    • +1.41%
    • 리플
    • 697
    • +2.65%
    • 솔라나
    • 205,200
    • +0.24%
    • 에이다
    • 589
    • +1.03%
    • 이오스
    • 935
    • +0.21%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40
    • +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1.2%
    • 체인링크
    • 21,250
    • +0.19%
    • 샌드박스
    • 543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