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실업률 2.6%…구인난 속 구직 희망자 규모는 그대로

입력 2024-04-30 15: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6개월 만에 구인배율 상승
완전 실업률은 2.6% 유지

▲도쿄증권거래소 앞에 한 남성이 서있다. (도쿄/AFP연합뉴스)
▲도쿄증권거래소 앞에 한 남성이 서있다. (도쿄/AFP연합뉴스)

일본 고용시장에서 구인 수요는 증가했지만, 실업자 수는 이전과 같았다.

30일 일본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은 후생노동성(MHLW) 발표를 인용해 “3월 구인배율이 지난달보다 0.02포인트 상승한 1.28배를 기록했다”라고 전했다.

구인배율이란 노동의 수요와 공급을 나타내는 지표다. 구인배율 1.28은 구직자 100명당 일자리가 128개나 된다는 의미다. 일자리 수를 취업 희망자 수로 나눠 구하는 것인데 인력수급 동향을 파악하는 데 주로 이용한다.

고용 노동기관에 신청된 구직자 수를 나타내는 유효 구인 수 역시 전달 대비 0.9% 감소한 데 비해 유효 구직자 수는 1.9% 줄어 구인배율이 상승했다.

닛케이는 “향후 임금인상을 기대하는 노동자가 늘어 실질적인 구직자 수가 줄어들었다”라고 분석했다.

반면, 총무성이 발표한 3월 완전실업률은 2.6%로 지난달과 같다. 일자리가 증가했음에도, 주중 1시간도 유급노동을 하지 못한 실업자는 줄지 않았다.

경기 선행지표로 여겨지는 신구 구인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4% 감소했다. 특히 제조업과 생활서비스업종은 각각 10.8%, 10.5% 감소했다. 일본의 경기 둔화로 주요 일자리가 줄어들어 비자발적 미취업자가 생겨난 것으로 풀이된다.

2023년 일본의 평균 유효구인배율은 지난해보다 0.02포인트 하락해 3년 만에 떨어진 바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원재료 수급이 어려워진 건설업·제조업의 구인이 크게 줄었고, 숙박업·요식업은 코로나 19 이후 고용시장이 악화했다고 닛케이신문이 설명했다.

다이이치생명 나가하마 리히로 이코노미스트는 “구인배율은 상승했지만 3월 고용은 악화했다”라며 “취업자 수가 지난달부터 23만 명으로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업자가 감소하지 않은 것은 비경제활동인구가 지난달보다 31만 명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노동참여율이 낮아 실업률이 그대로 유지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571,000
    • -0.61%
    • 이더리움
    • 4,772,000
    • -3.42%
    • 비트코인 캐시
    • 533,000
    • -8.34%
    • 리플
    • 692
    • -2.67%
    • 솔라나
    • 190,100
    • -5.28%
    • 에이다
    • 522
    • -7.77%
    • 이오스
    • 774
    • -11.64%
    • 트론
    • 162
    • -1.82%
    • 스텔라루멘
    • 127
    • -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9,950
    • -9.85%
    • 체인링크
    • 18,970
    • -5.43%
    • 샌드박스
    • 436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