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외환시장, 중동·미국 금리 인상 전망·중국 위안화 약세 용인 ‘삼중고’

입력 2024-04-16 16: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 지난달 초 이후 최저 수준 위안화 평가절하
일본 슈퍼 엔저 가속화…달러당 155엔대 눈앞
인도 루피화 사상 최저…인니 중은, 시장 개입
“대부분 아시아 통화, 달러 강세에 굴복”

아시아 외환시장이 글로벌 달러 강세의 거센 물결 속에서 크게 요동치고 있다. 이란과 이스라엘 분쟁에서 비롯된 중동발 리스크와 미국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부각, 중국의 위안화 약세 용인 등 3가지 충격이 16일 아시아 외환시장을 강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슈퍼 엔저’를 겪고 있는 일본 엔화 가치는 연일 34년 만의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 뉴욕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15일(현지시간) 장중 한때 154.45엔까지 치솟으면서, 1990년 6월 이후 처음으로 154엔 선을 돌파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최근 보고서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 금리 인하에 나서지 않으면 엔·달러 환율이 160엔에 이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엔화는 물론 다른 아시아 통화 가치도 기록적으로 추락했다. 미국 달러당 인도 루피화 환율은 이전 기록인 83.50루피 선을 넘으면서 루피화 가치가 사상 최저치를 찍었다.

인도네시아 루피아화 환율은 4년 만에 처음으로 달러당 1만6000루피아를 넘어섰다. 이에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루피아화를 매입하며 시장 개입에 나섰다. 말레이시아 링깃화 가치는 1998년 이후 최저 수준에 근접해 중앙은행이 개입을 시사했다. 대만 달러는 2016년 이후 가장 약세를 보였다. 필리핀 페소화 가치 또한 2022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달러당 57페소까지 하락했다.

▲일본 도쿄에서 행인이 16일 엔·달러 환율이 표시된 전광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도쿄/AFP연합뉴스
▲일본 도쿄에서 행인이 16일 엔·달러 환율이 표시된 전광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도쿄/AFP연합뉴스
지난 주말 이란의 미사일·드론 공격에 이스라엘이 ‘고통스러운’ 복수를 다짐하면서 중동 리스크가 커진 가운데 미국과 중국발 충격마저 외환시장을 뒤흔들었다.

지난달 미국 소매판매 증가세가 시장 예상을 웃돌자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했다. 심지어 조나선 핑글 등 UBS 투자전략가들은 보고서에서 “경기확장세가 탄력을 유지하고 물가상승률이 2.5% 이상에서 정체된다면 연준이 내년 초 금리 인상을 재개해 같은 해 중반 금리가 연 6.5%에 도달할 실질적 위험이 있다”고 경고, 강달러 추세에 기름을 부었다.

여기에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약세를 용인하면서 아시아 신흥국 통화에 대한 하락 압력이 더 커졌다. 중국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당 위안화 거래 기준환율을 전날 대비 0.07% 올린 7.1028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 가치를 3월 1일 이후 가장 약한 수준으로 평가절하한 것이다.

블룸버그는 “특히 위안화는 아시아 다른 지역 통화의 ‘닻’과 같은 존재여서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중국이 최대 무역 파트너인 한국, 태국 등 아시아 이웃국들의 통화가 가장 큰 위협을 받겠지만, 위안화의 급격한 약세는 훨씬 더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짚었다.

미툴 코테차 바클레이스 아시아 외환·신흥국 거시경제 전략 책임자는 “대부분 아시아 통화는 달러 강세에 굴복할 수밖에 없다”며 “아시아 외환시장 움직임은 미국 국채 금리 상승과 위험 회피 심리에 따른 달러화 강세로 인해 주도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일본 엔화에 이은 중국 위안화 약세는 또 다른 하락 압력을 가했다”고 부연했다.

싱가포르 화교은행(OCBC)의 크리스토퍼 웡 통화전략가는 “지정학적 이슈, 미국 고금리 장기화, 엔화와 위안화의 변동성 등 원치 않는 조합으로 인해 아시아 통화에 대한 투자 심리가 계속 약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555,000
    • -0.8%
    • 이더리움
    • 4,770,000
    • -0.48%
    • 비트코인 캐시
    • 527,000
    • -0.47%
    • 리플
    • 773
    • -3.86%
    • 솔라나
    • 226,700
    • +2.3%
    • 에이다
    • 592
    • -3.9%
    • 이오스
    • 821
    • -2.26%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4
    • -1.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50
    • +0.87%
    • 체인링크
    • 19,100
    • -1.29%
    • 샌드박스
    • 455
    • -4.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