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반도체단지 짓는 삼성전자…보조금 9兆 받는다 [종합]

입력 2024-04-15 18:41 수정 2024-04-16 10: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텍사스 반도체공장 투자 62조 원, 기존 2배 이상 확대
투자액 대비한 보조금 비율 인텔·TSMC 보다 높은 편

▲삼성전자 텍사스주 반도체 공장. (연합뉴스)
▲삼성전자 텍사스주 반도체 공장.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15일(현지 시간)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대규모 반도체 생산시설을 짓는 삼성전자에 반도체법에 의거해 보조금 64억 달러(약 8조9000억 원)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미국 상무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미국 정부와 삼성전자는 이날 미국 반도체 공급망의 회복력을 강화하고, 미국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반도체 및 과학법'(CHIPS and Science Act), 이른바 '칩스법'을 근거로 삼성전자에 64억 달러의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앞서 미국의 반도체 회사 인텔은 85억 달러(11조7691억 원), 세계 최대 파운드리 회사인 대만의 TSMC는 66억 달러(9조1383억 원)의 보조금을 받기로 결정됐다. 삼성전자가 받는 보조금 규모는 이들 회사보다 비교적 적지만, 투자액에 대비한 보조금 비율은 이들보다 높은 편이다.

지난해 미국 상무부는 자국 내 반도체 공장 유치를 위해 생산 보조금(390억 달러)과 연구개발(R&D) 지원금(132억 달러) 등 5년간 총 527억 달러(76조 원)을 지원하기로 했었다. 이 중 반도체 역사상 최대 규모로 편성된 생산 보조금의 절반 이상이 이들 3개 업체에 집중적으로 지급된다. 반도체 공급망을 자국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는 미국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이에 맞춰 현재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170억 달러(약 23조5000억 원)를 투자해 건설 중인 반도체 공장의 규모와 투자 대상을 확대해 2030년까지 총 약 450억 달러(약 62조3000억 원)를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기존 투자 규모의 두 배가 넘는 규모다.

삼성전자는 지난 2022년부터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건설 중인 반도체 생산 공장에 추가로 새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고, 패키징 시설과 함께 첨단 연구개발(R&D) 시설을 신축해 본격적인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삼성전자의 첫 번째 텍사스 테일러 공장은 2026년부터 4㎚(나노미터·10억분의 1m)와 2㎚의 첨단 반도체를 대량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두 번째 공장은 2027년부터 첨단 반도체를 양산할 계획이다. 연구·개발 팹 역시 2027년 문을 열 예정이다.

러몬도 장관은 "삼성전자는 4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고임금 일자리에 종사하는 수천 명의 근로자를 고용하게 될 것"이라며 "공급업체 생태계를 지원하고, R&D를 통해 혁신을 앞당길 반도체 공장 클러스터를 미국에 짓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인베스트 인 아메리카' 의제에 따라 또 한 번의 역사적 투자를 기념하게 됐다"며 "이로써 세계 최첨단 반도체가 미국에서 생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중국과의 기술 패권 대결이 격화하자 첨단 기술의 핵심인 반도체에 대한 해외 의존도가 높다는 점을 안보 위험으로 간주해왔다. 현재 미국 내에서는 첨단 반도체 생산이 이뤄지지 않고 있지만, 미국은 첨단 반도체에 대한 투자를 과감히 지원해 2030년까지 전 세계 최첨단 반도체의 20%를 자국 내에서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2021년 출범 이후 공급망 유연성을 확보하고 중국에 대한 견제 차원에서 핵심 제조업의 부활을 위한 대규모 투자를 이어왔다. 특히 국내외 반도체 제조기업들의 설비투자를 유인하기 위해 반도체법을 입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40,000
    • +1.91%
    • 이더리움
    • 4,913,000
    • +1.49%
    • 비트코인 캐시
    • 555,000
    • +3.26%
    • 리플
    • 829
    • +5.34%
    • 솔라나
    • 237,000
    • +0.59%
    • 에이다
    • 607
    • +0.66%
    • 이오스
    • 859
    • +2.75%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8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450
    • +2.78%
    • 체인링크
    • 19,700
    • +1.6%
    • 샌드박스
    • 485
    • +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