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쿠젠, ‘뮌헨 독주’ 깨며 120년만 우승…다음 목표는 ‘무패’

입력 2024-04-15 10: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2023-24시즌 ‘Deutscher Meister’(독일 챔피언) 주인공이 정해졌다.

2012-13시즌부터 11시즌 연속 우승을 차지한 바이에른 뮌헨도, 2010-11, 11-12시즌 돌풍을 일으키며 독일 축구 2강으로 떠오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도 아니다. 남은 5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이변의 팀은 스페인 축구 전설 사비 알론소 감독이 이끄는 바이어 레버쿠젠이다.

레버쿠젠은 15일(한국시간) 독일 레버쿠젠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2023-24시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9라운드 베르더 브레멘과 홈 경기에서 플로리안 비르츠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5-0으로 이겼다.

이로써 레버쿠젠(승점 79·25승 4무)은 2위 바이에른 뮌헨(승점 63·20승 3무 6패)과 격차를 승점 16으로 벌리며 리그 우승을 확정했다. 1904년 7월 창단한 레버쿠젠이 분데스리가에서 우승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레버쿠젠이 항상 우승과 거리가 멀었던 것은 아니다. 과거 레버쿠젠은 차범근 전 한국 대표팀 감독 등의 활약에 힘입어 유럽축구연맹(UEFA)컵 1987-88시즌 우승하는 등 국제대회에서 이름을 날렸다.

레버쿠젠은 분데스리가 1부 승격 이후 5차례(1996-97, 1998-99, 1999-2000, 2001-02, 2010-11) 준우승을 달성하는 등 강팀의 저력을 보여줬다. 하지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하며 ‘네버쿠젠(Nekerkusen)’이라 불리는 등 조롱의 대상이 됐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하지만 올해는 달랐다. 레버쿠젠은 2022년 10월 사비 알론소 감독 부임 아래 이번 시즌 리그 29경기에서 25승 4무를 기록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공식 대회에서 우승한 것도 1992-93시즌 독일축구협회(DFB)-포칼에서 우승한 뒤 31년 만이다.

창단 120년 만 리그 우승의 핵심은 바로 알론소 감독이다. 알론소 감독은 선수 시절 이 시대 최고의 감독으로 꼽히는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과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 주제 무리뉴 감독,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 등에게 지도받으며 전술적 능력을 만개했다.

알론소 감독은 2022-23시즌 6위의 성적을 내더니 올 시즌에는 팀을 사상 첫 우승으로 이끌었다. 앞서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번 시즌을 끝으로 떠나는 리버풀(잉글랜드)과 토마스 투헬 감독 경질로 현재 공석인 뮌헨으로부터 제의를 받았다는 보도도 나왔다. 하지만 알론소 감독은 레버쿠젠에 남겠다고 선언하는 ‘의리’를 보여주기도 했다.

레버쿠젠은 이제 ‘무패 우승’이라는 분데스리가 새 역사를 쓸 준비에 나선다. 남은 5경기(도르트문트, 슈투트가르트, 프랑크푸르트, 보훔, 아우크스부르크)에서도 안 진다면 무패 우승을 달성한다. 지난 시즌까지 11회 연속 우승한 뮌헨도 패배 없이 우승한 적은 없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유럽 5대 리그를 놓고 봐도 무패 우승은 귀한 기록이다. 2000년 이후로는 2003-04시즌 아르센 벵거 감독이 이끌던 아스널(잉글랜드)과 2011-12시즌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이끌던 유벤투스(이탈리아)만 갖고 있다.

레버쿠젠은 ‘트레블 우승’(한 시즌 3개 대회 우승)에도 도전한다. DFB-포칼 결승에 오른 레버쿠젠은 내달 26일 카이저슬라우테른을 상대로 ‘도메스틱 더블(국내 대회 2관왕)’에 도전한다. 여기에 UEFA 유로파컵 8강 1차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잉글랜드)를 2-0으로 물리치며 4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한편, 뮌헨은 올 시즌을 앞두고 김민재, 해리 케인을 영입하며 리그 12연패에 도전했다. 특히 손흥민과 최고의 호흡을 맞췄던 케인은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를 떠나 뮌헨에 입성하면서 우승 트로피 도전에 나섰지만, 레버쿠젠의 돌풍에 휩쓸리고 말았다. 케인은 현재 리그 32골로 유력 득점왕 후보다.

뮌헨 구단과 팬들은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레버쿠젠의 우승을 축하했다. 뮌헨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레버쿠젠의 분데스리가 우승을 축하합니다. 이는 뮌헨의 역사적인 11연속 우승이 종료된다는 의미입니다”라고 전했고, 팬들은 “챔피언 타이틀을 축하합니다!”라며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헤르베르트 하이너 뮌헨 회장은 “레버쿠젠이 클럽 역사상 첫 우승을 차지한 것을 축하한다. 이제 뮌헨의 목표는 우승 트로피를 다시 뮌헨으로 가져오는 것이다. 새 시즌에 뵙겠다”라며 다음 시즌 우승 도전을 시사했다. 얀-크리스티안 드레센 CEO도 “축하를 전할 수밖에 없다. 일관된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독일 챔피언이 될 자격이 충분하다”라며 박수를 보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18,000
    • +0.58%
    • 이더리움
    • 4,901,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551,000
    • +0.27%
    • 리플
    • 828
    • -0.48%
    • 솔라나
    • 241,200
    • +1.73%
    • 에이다
    • 605
    • -1.79%
    • 이오스
    • 856
    • +0.35%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7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900
    • -1.13%
    • 체인링크
    • 19,680
    • -0.35%
    • 샌드박스
    • 482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