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시다 지지율 또 최저…비자금 스캔들 탓 16.6%

입력 2024-04-13 16: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1월 국회에서 시정방침을 연설하고 있다.  (도쿄/AF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1월 국회에서 시정방침을 연설하고 있다. (도쿄/AFP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내각 지지율이 16.6%에 그쳤다. 집권 이후 최저 수준이다.

지지통신은 5∼8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전달 조사보다 1.4%p 하락한 16.6%로 나타났다고 11일 보도했다.

기시다 정권 출범 이후는 물론 자민당이 2012년 12월 재집권에 성공한 이후로 최저치다.

"기시다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지난달보다 2.0%p 상승한 59.4%에 달했다. 자민당 지지율은 2.4%p 떨어진 15.3%에 머물렀다.

자민당이 비자금 스캔들에 연루된 의원 85명 가운데 39명 의원을 대상으로 탈당 권고 등 중징계를 내린 반면, 여론은 여전히 부정적이다.

여론 조사 답변자 가운데 56.4%가 비자금 스캔들 연루 의원 징계에 대해 "너무 가볍다"고 답했다. 처분이 "타당하다"는 의견은 29.2%에 불과했다. 당 총재인 기시다 총리는 징계 대상에서 제외해 일부 의원들이 노골적으로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지지통신은 "자민당 파벌 비자금 사건으로 아베파, 니카이파 간부를 처분했지만 내각 지지율은 회복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공영방송 NHK가 이달 5∼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정권 출범 이후 최저인 23%에 머물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50,000
    • +2.83%
    • 이더리움
    • 4,807,000
    • +3.2%
    • 비트코인 캐시
    • 552,500
    • +11.73%
    • 리플
    • 675
    • +1.5%
    • 솔라나
    • 195,300
    • +7.07%
    • 에이다
    • 559
    • +6.88%
    • 이오스
    • 822
    • +4.71%
    • 트론
    • 172
    • +2.38%
    • 스텔라루멘
    • 131
    • +5.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50
    • +6.43%
    • 체인링크
    • 19,980
    • +6.9%
    • 샌드박스
    • 478
    • +6.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