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증시전망] 1분기 어닝시즌 기대감↑...미국 '물가 불안'은 하락요인

입력 2024-04-13 11: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NH투자증권)
(출처=NH투자증권)

다음 주(4월 15~19일) 주식시장은 1분기 어닝시즌 기대감과 함께 미국 물가 불안 등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상승요인은 1분기 어닝시즌 기대 등이 있고, 하락요인은 미국 물가 불안,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한국 정책 불확실성 등이 꼽힌다. NH투자증권은 주간 코스피 예상밴드로 2640~2760포인트를 제시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번주(8~12일) 코스피지수는 전주 대비 32.39p(1.19%) 내린 2681.82에 마감했다. 이 기간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5104억 원, 1조5894억 원 순매수했고, 기관은 2조1344억 원 순매도했다.

미국 1분기 어닝시즌이 시작됐다. 10일 TSMC의 실적 발표에선 인공지능(AI) 개발 붐에 따른 첨단 반도체와 서버 수요 급증으로 매출이 예상치를 크게 상회했다. 특히 3월 매출이 크게 증가하면서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를 높였다. 대만 언론들은 TSMC가 미국 현지 반도체 생산공장을 기존 3곳에서 6곳까지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빅테크 기업 중 18일 넷플릭스 실적 발표가 예정돼 있으며 그 외 매그니피센트7(M7·애플, 아마존닷컴,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메타 플랫폼, 테슬라, 엔비디아) 실적발표는 4월 넷째주 이후 진행된다. 한국도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는 넷째주에 지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로이터 통신은 삼성전자가 다음주 미국 정부로부터 반도체 보조금 60억~70억달러를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인텔은 85억 달러, TSMC는 66억 달러 규모의 보조금을 지원받은 바 있다. 이에 삼성전자 보조금 이슈도 주목해볼 만하다.

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여소야대 국면 지속이 확정됐다. 단기로는 정부 정책 지속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상승하나 한국 주식시장의 제도 개선에 대해선 양당 간의 합의가 이뤄질 수 있는 부분이 상당부분 존재해 여야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교집합 분야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NH투자증권은 단기적으로 물가·금리·유가 등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으로, 반도체 등 미국 빅테크들의 AI 투자와 관련된 분야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권고했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관련 주식들에 대해선 이미 지난 3월 말 이후 정책 모멘텀 약화 가능성이 주가에 선반영된 상황에서 추가로 관련주의 변동성이 나타난다면 오히려 이는 매수기회로 판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주요 이벤트는 미국 4월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12일), 유로존 2월 산업생산(15일), 미국 3월 소매판매(15일), 중국 3월 주택가격(16일), 중국 1분기 GDP(16일), 미국 3월 산업생산(16일), 유로존 3월 소비자물가(17일), 미국 연준 베이지북 공개(18일) 등이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93,000
    • +0.42%
    • 이더리움
    • 5,041,000
    • +0.7%
    • 비트코인 캐시
    • 611,000
    • +1.16%
    • 리플
    • 702
    • +3.39%
    • 솔라나
    • 205,500
    • +0.54%
    • 에이다
    • 587
    • +0.86%
    • 이오스
    • 934
    • +0.54%
    • 트론
    • 164
    • +1.23%
    • 스텔라루멘
    • 139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1.2%
    • 체인링크
    • 21,130
    • +0.14%
    • 샌드박스
    • 544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