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킬 논란’ 박지원·황대헌, 다시 한번 맞붙는다…국가대표 선발전 개막

입력 2024-04-03 09: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지원(28·서울시청·사진 왼쪽), 황대헌(25·강원도청) (뉴시스)
▲박지원(28·서울시청·사진 왼쪽), 황대헌(25·강원도청) (뉴시스)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팀킬’ 논란을 빚은 황대헌(25·강원도청)과 박지원(28·서울시청)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다시 맞붙는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5일부터 서울 양천구 목동아이스링크에서 2024-25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을 치른다.

황대헌은 지난달 16~17일에 열린 세계쇼트트랙스케이팅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 팀 동료 박지원과 두 번이나 부딪혔다. 16일 1500m 결승과 17일 1000m 결승에서 선두 박지원을 추월하려다가 충돌한 것이다. 황대헌은 실격했고 박지원은 금메달 딸 기회를 두 번이나 날렸다. 이로써 박지원은 국가대표 자동 선발 기회를 놓치게 됐다.

‘팀킬 논란’에 비판여론이 들끓자 황대헌은 “고의가 아니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하지만 여론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고, 이후 대한빙상연맹이 조사에 나섰는데 고의성이 없었다는 결론을 냈다. 이에 황대헌은 국가대표 선발전에 정상적으로 출전할 수 있게 됐다.

박지원의 국가대표 선발 여부는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변수가 많은 데다 황대헌의 반칙으로 목과 왼팔을 다쳐 정상 컨디션이 아니기 때문이다. 박지원이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기 위해선 국제대회 개인전 우선 출전권이 주어지는 상위 3위 안에 들어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선발전은 1, 2차로 나뉘어 합산 성적으로 순위를 가린다. 5일부터 7일까지 1차 선발전을 통해 남녀 상위 24명을 추린 뒤 11~12일 이틀간 2차 선발전에서 남녀 각 8명의 국가대표를 최종 선발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4:5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156,000
    • +0.62%
    • 이더리움
    • 4,405,000
    • -0.56%
    • 비트코인 캐시
    • 683,500
    • -2.08%
    • 리플
    • 716
    • -2.19%
    • 솔라나
    • 203,500
    • +2.78%
    • 에이다
    • 651
    • -2.25%
    • 이오스
    • 1,097
    • +1.2%
    • 트론
    • 156
    • -4.29%
    • 스텔라루멘
    • 16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700
    • -2.07%
    • 체인링크
    • 19,540
    • -0.26%
    • 샌드박스
    • 625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