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발목 상태, 수술해야 하는 심각 상황” 김호중 건강 적신호

입력 2024-03-04 11: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가수 김호중이 발목 건강 적신호 판정을 받았다.

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트바로티’ 김호중이 4년 만에 ‘미운 남의 새끼’로 돌아왔다.

김호중은 이날 늘 문제였던 왼쪽 발목을 진료받기 위해 정형외과를 찾았다. 김호중은 자기공명영상(MRI)에 이어 엑스레이 촬영까지 더해 정밀진단을 받았다. 김호중은 의사를 만나 “왼쪽 발목이 늘 안 좋았다”라며 “발목 통증 때문에 삶의 질이 많이 떨어지는 것 같다”라고 불편함을 털어놨다.

의사가 김호중의 발목 상태를 확인했다. 이어 김호중은 “발목이 깃털 같다. 너덜너덜하다”라며 “무대에서 운동화 신는 경우가 거의 없다. 정장 입는 시간이 많다. 구두 신고 2~3시간 공연하면 얼음찜질해도 부기가 가라앉지 않는다”라고 고백했다.

의사는 “발목이 삐면서 부딪히면 뼈가 자라나게 된다”라며 “발목 인대가 안 좋은데 염증 반응이 계속해 발생했고, 뼈들이 자라나 서로 충돌을 일으켜 아픈 것이다. 최악의 상황으로 가면 관절이 닳아서 잘 못 걸을 수도 있다”라고 진단해 충격을 줬다.

그러면서 의사는 “인대가 늘어나서 왼쪽 발목이 17도나 벌어져 있다. 운동해서 발목이 딴딴한 사람들은 3~4도밖에 안된다”라며 “MRI를 봐도 발목에 물이 굉장히 많이 차 있다. 나이가 만 32살인데, 32살의 발목이 아니다. 수술해야 하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해 모벤져스의 안타까움을 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132,000
    • +0.57%
    • 이더리움
    • 5,153,000
    • +6.27%
    • 비트코인 캐시
    • 710,000
    • +2.75%
    • 리플
    • 745
    • +1.92%
    • 솔라나
    • 245,000
    • -3.81%
    • 에이다
    • 687
    • +2.23%
    • 이오스
    • 1,201
    • +3.53%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55
    • +1.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5,600
    • +2.8%
    • 체인링크
    • 23,060
    • -1.71%
    • 샌드박스
    • 645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