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 통해 살펴보는 ‘FOBOㆍ FOMO’ 현상 [오코노미]

입력 2024-02-02 17: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네이버 영화)
▲(출처=네이버 영화)
“인생은 B(Birth)와 D(Death)사이의 C(Choice)다.”

실존주의 철학의 대가 장 폴 사르트르의 말이다. 그의 말처럼 인간은 생과 사에 걸쳐 수많은 선택상황을 마주하고 무언가 선택함으로써 (혹은 선택하지 않기를 선택함으로써) 자신의 삶을 꾸려나간다. 인생이 수많은 선택의 연속인 만큼 선택마다 영향을 미치는 기간이나 정도가 다양한데, 점심메뉴와 같이 그 영향력이 당장이나 근 며칠에 그치는 선택이 있는 반면 결혼과 같이 짧게는 몇 달부터 길게는 평생에 걸쳐 영향력을 행사하는 선택도 있다. 그리고 이미 행한 선택을 되돌리기 어렵다는 사실은 종종 유효 기간이 없는 후회를 불러일으킨다.

▲(출처=네이버 영화)
▲(출처=네이버 영화)
과거의 내가 하지 못한 또 다른 선택의 결과를 직접 눈으로 확인해볼 수 있다면 어떨까. 영화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everything everywhere all at once)속 세계에서는 가능하다. 이 영화는 선택의 순간에 서로 다른 선택을 한 ‘나’들이 ‘다중우주(multiverse)’ 속에서 동시에 존재하고 있다는 설정을 기본으로 한다. 그래서 지금의 나와는 다르지만, 내가 될 수도 있었던 ‘나’를 직접 보고 경험할 수 있다. 영화의 핵심 인물인 에블린(양자경 분)은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사랑하는 웨이먼드(키 호이 관 분)와 함께 미국으로 건너와 정착한 이민자다. 코인 세탁소를 운영하며 직업인으로, 아내로, 엄마로 정신없게 살아가다보니 가족에게 다정한 말 한마디 건넬 여유가 없다. 그렇게 에블린이 몸이 열 개여도 부족한 현실에 지쳐가고 있을 무렵 에블린의 삶은 송두리째 흔들리기 시작한다. 운영하던 세탁소가 세금 문제로 날아가게 생긴 와중에 남편 웨이드는 이혼을 준비 중이고 하나뿐인 딸 조이(스테파니 수 분)마저 삐딱하게 굴며 자신을 떠나가려고 한다. 설상가상으로 다중우주에서 찾아온 ‘알파 웨이먼드’는 에블린이 세상을 구해야 한다며 도통 알아들을 수 없는 소리를 늘어놓는다.

그렇게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모든 것들이 위태롭게 느껴지던 순간 에블린은 무술 고수, 화려한 배우, 요리사, 하물며 돌(?)까지 휘향 찬란한 다중우주를 떠돌며 어쩌면 지금의 자신이었을지 모른 또 다른 에블린들을 마주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버스 점프(verse jump)’라는 능력을 이용해 다중우주에 존재하는 다른 에블린들의 다양한 능력을 흡수해 세계를 허무주의로 물들이려는 악당 조부 투파키에게 맞선다. 수천, 수만 에블린 중 가장 평범해 보이는 우리의 에블린이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

▲(출처=네이버 영화)
▲(출처=네이버 영화)
다른 우주 속 자신을 바라보며 과거의 선택을 후회하는 에블리의 모습이나 다중우주를 돌며 너무 많은 가능성과 지식을 경험한 나머지 허무주의에 빠져버린 조부 투파키의 모습은 무한한 가능성의 세계에서 길을 잃어버린 현대인들을 연상시킨다. 정보가 필요하면 언제든 정보를 찾을 수 있고 알고리즘에 의해 세상의 온갖 정보를 추천받을 수 있으며 SNS를 통해 너무 많은 사람의 인생을 동시다발적으로 경험하게 되는 현대인들이 현재에 집중하기 어려운 이유다. 자신만의 일관된 철학이나 욕망을 정립하기도 전에 무한한 가능성과 타인의 욕망에 압도되는 경우 영화 속 조부 투파키처럼 허무주의에 빠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현대인들의 모습을 반영하고 있는 현상이 있다. 바로 ‘FOBO’현상과 ‘FOMO’현상이다. ‘FOBO’는 Fear Of Better Option의 약자로 더 나은 선택지가 있을 것 같다는 두려움에 선택을 유보하거나 회피하게 되는 현상이을 말한다. 가장 손쉬운 예로 넷플릭스 메인 화면에서 어떤 콘텐츠를 감상하면 좋을지 고르고 고르다가 결국 페이지를 나와버리는 경우를 떠올릴 수 있다. 수백, 수천 가지의 선택지 속에서 최상의 효율로 최선의 결과를 도출해야 한다는 부담과 잘못된 선택이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두려움이 선택하는 행위 자체를 두렵게 만들었다.

‘FOMO’현상 역시 문제다. ‘FOMO’는 Fear Of Missing Out의 약자로 남들보다 뒤처지고 고립될 것 같다는 두려움에 불안감을 느끼는 현상이다. 매 순간 주위에서 너무 많은 일이 일어나고 그것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환경 속에서 현대인들은 너무나 손 쉽게 무언가 놓치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됐다. 누군가는 투자로 큰 돈을 벌고 누군가는 직업 두 세개를 병행하며 커리어를 쌓아가고 있는데 자신은 그렇지 않아 불안하고 두렵다는 것이다.

이러한 시점에 중요한 것이 바로 수많은 가능성을 재고 따지기 보다 눈 앞의 것에 집중해 현재를 누리려는 태도다. 최선의 선택지를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선택한 것을 최선의 결과로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과 책임감이 중요하다. 그리고 그렇지 않다고 해도 뭐 어떤가. 가능성의 세계에 휩쓸려 삶의 관전자가 되느니 실패를 경험한 행동가가 되는 것이 더 낫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탕탕 후루후루”·“야레야레 못 말리는 아가씨”…나만 킹받는거 아니죠? [요즘, 이거]
  • 변우석 팬미팅·임영웅 콘서트 티켓이 500만 원?…'암표'에 대학교도 골머리 [이슈크래커]
  • 창업·재직자 은행 대출 어렵다면…'중소기업 취업청년 전월세보증금 대출' [십분청년백서]
  • 서울고법 "최태원, 노소영에 1조3800억원 재산분할"
  • 단독 문체부 산하 한국문화진흥 직원 절반 '허위출근부' 작성
  • 새 국회 '첫' 어젠다는…저출산·기후위기 [22대 국회 개원]
  • 용산역 역세권에 3.7M 층고…코리빙하우스 ‘에피소드 용산 241’ 가보니[르포]
  • 육군 훈련병 사망…군, 얼차려 시킨 간부 심리상담 中
  • 오늘의 상승종목

  • 05.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54,000
    • +1.79%
    • 이더리움
    • 5,252,000
    • +0.73%
    • 비트코인 캐시
    • 651,500
    • +0.23%
    • 리플
    • 729
    • -0.27%
    • 솔라나
    • 234,900
    • -0.51%
    • 에이다
    • 627
    • -0.63%
    • 이오스
    • 1,130
    • +0.27%
    • 트론
    • 155
    • +0%
    • 스텔라루멘
    • 14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600
    • +0.92%
    • 체인링크
    • 25,260
    • -3.48%
    • 샌드박스
    • 618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