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탄소 악당 VS 기후리더 퍼포먼스하는 그린피스

입력 2023-11-29 10: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그린피스가 29일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지름 2.5m 크기의 거대한 타이어를 설치하고, 기후리더와 탄소 악당 사이 분기점에서 현대차의 선택을 묻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대형 타이어에는 '탄소 질주 이제 멈춰' 라는 문구를 새겨 현대차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후위기 가속화 행태를 지적하고 강력한 기후 대응 리더십을 촉구했다. 조현호 기자 hyunho@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85,000
    • +0.83%
    • 이더리움
    • 4,828,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644,000
    • +0.47%
    • 리플
    • 872
    • -1.58%
    • 솔라나
    • 181,300
    • -0.49%
    • 에이다
    • 1,010
    • -2.23%
    • 이오스
    • 1,514
    • +2.78%
    • 트론
    • 196
    • -0.51%
    • 스텔라루멘
    • 186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100
    • +4.21%
    • 체인링크
    • 28,660
    • -3.86%
    • 샌드박스
    • 929
    • -2.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