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동포 만난 尹, 공급망·교역에 첨단 과학기술 협력 확대 강조

입력 2023-11-21 08: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 국빈 방문 첫 일정으로 20일(현지 시각) 동포와 만나 경제·안보뿐 아니라 첨단 과학기술 협력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포와 만난 윤 대통령은 한국과 영국을 잇는 가교 역할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런던의 한 호텔에서 동포와 만찬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한영 관계에 대해 "자유·인권·법치라는 보편적 가치의 동반자이자 자유무역 시장으로 연결된 경제 공동체"로 평가한 뒤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을 다시 시작, 공급망·협력 기반을 더욱 공고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동포 간담회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윤여철 주영국대사 등 한국 측 주요 인사와 함께 김숙희 재영한인총연합회 회장, 김승철 재영한인의사협회 회장, 손병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영국협의회장, 한규훈 옥스퍼드대 한인회 회장 등 동포 190여 명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간담회에서 사이버 안보, 방위 산업 등 안보 분야 협력 체계를 영국과 새롭게 구축해 나갈 것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양국 협력 지평을 AI(인공지능), 원전, 바이오, 우주, 반도체, 청정에너지 등 첨단 과학기술 분야로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동포에게 윤 대통령은 재외동포청을 통한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날 재영 동포는 무역·법률·의료·문화·스포츠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면서 현지 사회에서 기여와 영향력을 신장시키고 있다"며 "재외동포청도 영국에서 성장하는 차세대 동포들이 모국 대한민국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을 지켜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영국은 오랜 세월 뿌리 깊은 협력과 연대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한국은 1883년 유럽 국가 중 영국과 최초로 수호통상조약을 체결했다"며 양국 관계의 긴밀함을 언급하기도 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영국의 선교사와 언론인이 한국에 건너와 우리 독립운동을 지원하고 교육 및 장학사업을 펼쳤다. 북한의 불법 남침으로 나라의 운명이 백척간두에 놓였을 때 영국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8만 명의 군대를 파병하기도 했다"며 "우리나라가 전쟁의 폐허에서 우뚝 일어서 기적과도 같은 압축 성장을 이뤄내는 데 영국은 늘 대한민국과 함께하며 우리의 산업과 기술 인프라 구축 과정을 도왔다"고 영국에 감사의 뜻도 전했다.

▲영국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50분께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편으로 런던 스텐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는 영국 의장대와 환영 인사들이 도열해 윤 대통령 부부를 맞았다.

영국 측에서는 왕실 수석의전관인 후드 자작, 빈센트 톰슨 에섹스지역 국왕 부대리인, 데이비드 피어리 외교장관 특별대표, 조나단 파울러 스탠스테드 공항 대표, 벤-줄리안 해링턴 에섹스 지역 경찰청장 등이 윤 대통령 부부를 영접했다.

한국 측에서는 윤여철 주영한국대사, 김숙희 한인회장, 손병권 민주평통 영국협회장, 박명은 재영경제인협회장 등이 나왔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들과 악수하고 인사한 뒤, 영국 왕실 측에서 제공한 의전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단독 영진위 위원, '셀프심사' 후 공동제작 계약…'이해충돌방지법' 위반
  • '전참시' 르세라핌, 하이브 역대급 복지…사내 의원ㆍ연차 보너스 "이런 회사 처음"
  • 이강인, 손흥민 '하극상' 논란 후 100억 손실?…외신 "경제적 처벌 무거워"
  • 문가영, 밀라노서 파격 시스루 의상…노출 패션에 갑론을박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07,000
    • +0.45%
    • 이더리움
    • 4,192,000
    • +2.34%
    • 비트코인 캐시
    • 367,700
    • -0.51%
    • 리플
    • 750
    • -0.53%
    • 솔라나
    • 141,500
    • -0.07%
    • 에이다
    • 812
    • -0.85%
    • 이오스
    • 1,103
    • -1.61%
    • 트론
    • 189
    • -1.05%
    • 스텔라루멘
    • 160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100
    • -0.39%
    • 체인링크
    • 25,810
    • +1.61%
    • 샌드박스
    • 708
    • -1.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