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상상인저축은행 인수 안한다…"매각 규모 입장 차 커"

입력 2023-11-20 14: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부동산PF 부실 등 고려한 결과
인수가격 입장 차 못 좁힌 영향
잠정 중단ㆍ결렬 여부 확인 힘들어

(사진제공=우리금융그룹)
(사진제공=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지주가 상상인저축은행의 인수 검토를 중단했다고 20일 밝혔다. 매각 가격 규모에 있어서 우리금융지주 측과 상상인저축은행 측의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은 영향으로 확인됐다.

이날 금융업계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는 상상인저축은행 인수를 위해 삼일회계법인을 자문사로 선정해 실사에 돌입했으나 이 과정에서 매각가에 관한 입장 조율이 어려워 검토를 중단한 것으로 파악된다.

기존 금융계열사와의 시너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규모를 비롯한 건전성 지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 우리금융 내부에서는 2000억 원대의 인수가격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상상인 측에서는 5000억 원을 인수가격으로 제시하면서 인수 규모에 대한 시각차가 크게 벌어졌다. 우리금융 내부에서는 인수합병(M&A)시장에서 상상인저축은행의 ‘적정 몸값’으로 거론됐던 3000억 원대도 어렵다는 시각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우리금융 측은 아예 인수 자체가 결렬된 것인지, 일시 중단하고 인수가격 재논의에 들어갈지는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상상인 측과 우리금융 측이 제시한 인수가격이 맞지 않았다”며 “이로 인해 인수가 결렬됐는지, 일시 중단인지는 확인이 어렵다”고 했다.

우리금융 측은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는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는 상태다. 우리금융은 앞서 10월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인수합병 전략 방향이 무엇인지 묻자 “과거의 입장과 비교했을 때 특별한 변동은 없다”며 “저축은행, 증권사, 보험사 중 적당한 매물이 있으면 인수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컨퍼런스콜에서 우리금융 측은 상상인저축은행 인수 검토를 공식화하며 기존 우리금융저축은행의 영업기반을 수도권 지역으로 확대할 의지도 밝힌 바 있다. 당시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리금융 자회사인 우리금융저축은행의 지역 기반이 충청지역이라는 점에서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며 "금융위원회에서 대주주 적격성과 관련해 매각 명령을 내린 저축은행은 인수합병(M&A)이 가능하다고 하는 개선 명령이 있어서 (상상인저축은행 인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27,000
    • +1.86%
    • 이더리움
    • 4,540,000
    • +1.84%
    • 비트코인 캐시
    • 718,500
    • +5.66%
    • 리플
    • 738
    • +1.79%
    • 솔라나
    • 204,500
    • +4.98%
    • 에이다
    • 671
    • +2.29%
    • 이오스
    • 1,104
    • +3.08%
    • 트론
    • 161
    • -3.01%
    • 스텔라루멘
    • 162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9,000
    • +4.16%
    • 체인링크
    • 19,950
    • +2.62%
    • 샌드박스
    • 651
    • +4.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