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션뷰 1박에 125만 원?”…부산 불꽃축제에 ‘바가지’ 기승

입력 2023-11-02 09: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호텔 예약 앱 캡처)
▲(출처=호텔 예약 앱 캡처)
4일 열리는 부산 불꽃축제를 앞두고 숙박업소와 음식점을 중심으로 ‘바가지’ 상술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2일 호텔 예약 앱을 확인해보면 부산 수영구의 한 숙박업소는 1박에 125만 원을 받고 있다. 해당 숙박업소는 광안리 해변이 잘 보이는, 이른바 ‘명당’으로 불리는 곳이다.

다른 날짜로 조회했을 때 같은 객실은 평일 1박 기준 26만 원대에서 주말 기준 44만 원대의 가격을 받고 있다. 불꽃축제 기간에는 가격을 최대 5배가량 높여 받는 셈이다.

이외의 숙박업소 대부분이 2배 가까이 방값을 올렸다.

일부 식당과 주점에서는 창가 자리를 중심으로 자릿세를 받고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자릿세는 1인 기준 10만 원에서 최대 40만 원, 테이블 예약은 20만 원에서 최대 80만 원까지 다양하며, 불꽃놀이를 보기 쉬운 테라스, 창가 자리 가격이 대체로 더 높았다.

부산시는 광안리 등 주요 관광지 주변 음식점과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바가지요금 근절 등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다만 계도 외에는 제재할 법적 근거가 없어, 실질적으로 이를 근절하기는 쉽지 않다.

한편, 부산시는 올해 불꽃축제에도 100만여 명이 몰릴 것으로 보고, 안전요원 6700명을 투입해 축제장 진입로 43곳을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39,000
    • +0.96%
    • 이더리움
    • 4,837,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646,500
    • +1.57%
    • 리플
    • 876
    • -1.02%
    • 솔라나
    • 181,700
    • -0.06%
    • 에이다
    • 1,013
    • -2.03%
    • 이오스
    • 1,518
    • +2.78%
    • 트론
    • 196
    • -0.51%
    • 스텔라루멘
    • 187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600
    • +4.19%
    • 체인링크
    • 28,680
    • -3.86%
    • 샌드박스
    • 930
    • -2.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