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중국 증시, 미국 반도체 규제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으로 하락”

입력 2023-10-19 10: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 증시 추이 (출처=키움증권)
▲중국 증시 추이 (출처=키움증권)

19일 키움증권은 전날 중국 증시가 경제 지표 호조에도 미국의 반도체 규제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고 분석했다.

18일 기준 중국 상해 종합지수는 0.8% 내린 3058.7, 선전 종합지수는 1.5% 하락한 1856.1을 기록했다.

홍록기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날 중국 증시는 GDP, 소비·생산지표 호조에도 미국의 대중 반도체 규제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으로 하락했다”며 “한편 중국 왕원타오 상무부장은 팀 쿡 애플 CEO와 회담을 통해 미중 소통 강화와 수출입 협력 유지 등을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18일 개최된 제3회 ‘일대일로’ 포럼에서 중국 정부는 ‘일대일로’ 건설 8가지 규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은 향후 5년 이내 ‘일대일로’ 무역 및 서비스 수출입 규모를 32조, 5조 달러로 달성하고, CDB, E-IBC 등에 각각 3500억 위안화 대출을 제공하며, 800억 위안 ‘실버로드’ 전용 기금 조성 계획 등이 제시됐다.

IMF는 중국의 올해, 내년 GDP 성장률을 각각 5%와 4.2%로 4월(각각 5.2%, 4.5%) 대비 하향 조정했다.

한편, 폭스콘은 엔비디아와 인공지능(AI) 공장 공동 건설 추진을 발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기자들 피해 6시간 버티다 나온 김호중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방콕 비상착륙한 싱가포르 여객기 현장모습…"승객 천장으로 솟구쳐" 탑승객 1명 사망
  • 금융당국 가계대출 엇박자 정책 불똥...저금리 ‘대환대출’ 막혔다
  • ‘시세차익 4억’…세종 린 스트라우스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44만 명 운집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0:2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419,000
    • -0.05%
    • 이더리움
    • 5,203,000
    • +4.71%
    • 비트코인 캐시
    • 703,000
    • +0.29%
    • 리플
    • 735
    • +0.96%
    • 솔라나
    • 245,600
    • -2.54%
    • 에이다
    • 678
    • -0.15%
    • 이오스
    • 1,188
    • +3.66%
    • 트론
    • 170
    • +0.59%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700
    • -0.11%
    • 체인링크
    • 23,070
    • -0.3%
    • 샌드박스
    • 640
    • +1.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