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수출 문 활짝…40% 승용차·20%가전 수출관세 철폐 [상보]

입력 2023-10-11 09: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양국 11일 략적경제협력협정(SECA) 타결 공동선언문에 가서명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에콰도르의 수출 문이 활짝 열린다. 자동차와 가전 등 우리 수출 주력품목은 물론 화장품, 라면, 김 한류 유망 품목에 대한 관세가 철폐된다. 특히 에콰도르 원유, 구리, 아연 등 풍부한 광물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핵심 공급망 안전화를 위해서도 좋은 파트너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다니엘 레가르다(Daniel Legarda) 에콰도르 생산통상투자수산부 장관은 1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전략적경제협력협정(SECA) 타결 공동선언문에 가서명했다.

양측은 내년 상반기 중 한-에콰도르 SECA에 정식 서명하고, 이후 양측의 필요한 국내절차를 거쳐 가급적 이른 시기에 발효를 추진하기로 했다.

한-에콰도르 SECA 협상을 통해 우리나라는 전체 품목의 96.4%, 에콰도르 측은 92.8%의 관세를 철폐하는 등 높은 수준의 시장개방에 합의했다. 양국의 교역 규모는 연 10억 달러 수준이다.

우선 관세율 35~40%에 달하는 승용차·화물차는 15년 내 관세를 단계적으로 없앤다. 대(對) 에콰도르 자동차 관련 수출액이 전체의 20.1%를 차지해 의미가 있다. 에콰도르의 친환경 차량 지원정책에 힘입어 빠르게 성장 중인 중·소형 하이브리드차의 관세(35%)는 5년 단기 철폐하기로 해 우리 기업의 선점 효과가 기대된다. 20%가 부과되는 K가전의 관세도 5년 내 없애기로 하는 등 우리 주력품목의 수출경쟁력이 강화할 전망이다.

우리 민감 품목은 보호했다. 수임산물의 경우, 대부분 중남미 인접국과 체결한 기체결 FTA(한-페루, 콜롬비아, 중미 FTA 등) 범위 내에서 양허했다. 쌀, 고추, 마늘, 양파 등 전통적인 민감 품목을 비롯해 갈치, 고등어, 문어 등 주요 수산물에 대해서는 양허 제외로 보호했다. 냉동새우 등 에콰도르측 주요 수출 품목에 대해서는 고정된 물량만큼만 제한적으로 개방(TRQ)하는 등 다양한 보호 장치를 마련했다.

아울러 에콰도르는 원유(중남미 3위 매장량), 구리, 아연, 은 등 광물자원을 풍부하게 보유하고 있어 향후 핵심 원자재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협력 대상으로서의 전략적 가치도 크다. 이에 이번 한-에콰도르 SECA에 공급망 위기 시 서로 협력할 수 있는 근거 규정도 마련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177,000
    • +0.75%
    • 이더리움
    • 4,825,000
    • +1.17%
    • 비트코인 캐시
    • 646,500
    • +2.29%
    • 리플
    • 874
    • -0.68%
    • 솔라나
    • 180,500
    • +0.28%
    • 에이다
    • 1,011
    • -1.08%
    • 이오스
    • 1,521
    • +3.68%
    • 트론
    • 196
    • -0.51%
    • 스텔라루멘
    • 187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900
    • +4.18%
    • 체인링크
    • 28,670
    • -3.53%
    • 샌드박스
    • 926
    • -2.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