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oS]유바이오, 유니세프서 ‘콜레라 백신’ 1240억 “납품요청”

입력 2023-09-21 16: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내년도 요청물량 총 4933만 도즈로 확정.."내년 사상 최대 매출 기대"

유바이오로직스(Eubiologics)는 21일 유니세프로부터 1240억원 규모의 2024년 경구용 콜레라 백신 납품요청서(Award letter)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유니세프로부터 요청받은 내년도 물량은 총 4933만 도즈로 확정됐으며 금액으로는 9900만달러(한화 1240억원)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콜레라 백신 매출 512억원 대비 2.4배이상으로 내년에는 사상 최대 매출실적을 기대할 수 있게됐다. 유바이오로직스는 본계약 체결 이후 내년 1월부터 확정된 제품발주에 따라 콜레라 백신을 납품할 예정이다.

유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이후 플라스틱 제형의 ‘유비콜-플러스’만 유니세프에 납품해 왔으나, 최근 전세계적으로 콜레라가 다발하며 백신의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게 되면서 기존에 공급해 왔던 바이알 제형의 ‘유비콜(녹십자 위탁생산)’ 및 신규로 내년 1분기 세계보건기구(WHO) PQ 승인 예정인 ‘유비콜-S’를 포함한 총 생산가능 물량을 공급하게 되었다.

최근 전세계적인 기후변화에 따라 폭염, 폭우 및 지진 등이 빈발하고 아프리카를 비롯한 저개발 국가들에서 콜레라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바이오로직스는 국제적 콜레라 퇴치를 위해 내년부터 공장을 최대한 가동해 백신을 생산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자체개발한 첫 백신이 내년에는 매출 1000억원 이상을 기록하게돼 기쁘다”며 “현재 전세계에서 국제 공공백신으로 유일하게 공급하는 백신인 만큼 이제까지처럼 문제없이 안정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생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우성이 연기한 ‘장태완’…‘서울의 봄’ 실제 인물의 삶은
  • 이탈리아 '엑스포 유치' 사실상 포기…개최지 투표 '돌발 변수'
  • 10만 원은 이제 기본…2024 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인포그래픽]
  • 라붐 해인, 25일 비연예인과 결혼…혼전임신 겹경사
  • 단독 고속도로 만든다더니 아파트를?…법원 "땅 주인에 6억1000만원 배상"
  • 단독 “블랙프라이데이 땜에 프라이데이 못 쉬어”…무신사 직원들 또 분통
  • HBM 가고 ‘온디바이스 AI’가 온다...관련주 급등세
  • ‘탈중앙 선언’ 클레이튼, 보조금 찬반 ‘팽팽’…“탈중앙화 보여주는 사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134,000
    • +1.2%
    • 이더리움
    • 2,729,000
    • +0.4%
    • 비트코인 캐시
    • 298,700
    • -1.16%
    • 리플
    • 816.6
    • +1.01%
    • 솔라나
    • 75,500
    • +2.65%
    • 에이다
    • 509.6
    • +0.1%
    • 이오스
    • 904.8
    • -0.48%
    • 트론
    • 137.4
    • -2%
    • 스텔라루멘
    • 157.5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450
    • +0.24%
    • 체인링크
    • 19,270
    • +0.63%
    • 샌드박스
    • 537.2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