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이제 중국·일본서도 네이버페이로 간편하게 결제하세요”

입력 2023-09-07 10: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국, 일본 등 주요 국가 내 모든 유니온페이 QR결제 가맹점에서 네이버페이포인트·머니 사용 가능

(사진제공=BC카드)
(사진제공=BC카드)

앞으로 중국과 일본에서 별도 환전 없이도 네이버페이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된다.

BC카드는 네이버페이,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과 함께 ‘네이버페이 해외 QR 현장결제’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제 네이버페이 고객은 중국, 일본을 시작으로 연내 수십 여 국가 내 모든 유니온페이 QR결제 가맹점에서 QR코드로 네이버페이포인트 및 머니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네이버페이 QR 현장결제 화면에서 ‘해외결제’ 설정만 하면 된다.

별도 환전 필요 없이 중국 위안화 등 현지 통화로 결제된다. 보유 포인트 및 머니보다 부족한 금액은 네이버페이에 연동된 계좌를 통해 자동 충전 후 결제된다.

네이버페이의 해외 사용처 확대에는 BC카드와의 협업이 뒷받침됐다. BC카드의 선제적인 QR결제 인프라와 차별화된 글로벌 브랜드 네트워크가 네이버페이의 해외 확장 수요를 충족시킨 결과다.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있어 핀테크 기업과 전통 금융사 간 시너지가 주효하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다.

네이버페이는 범용적인 간편결제 서비스로의 성장을 위해 현장결제 서비스를 적극 확장하고 있다. 특히 포스트코로나와 함께 해외 관광이 활성화되고 있는 만큼 이른 바 ‘크로스보더(Cross-border)’ 결제 서비스로의 성장 니즈도 충분했다.

이에 BC카드는 네이버페이 해외 QR 현장결제 서비스에 대해 △네이버페이와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 간 결제 중개 △EMV(유로페이·마스터카드·비자) 규격 QR코드 기술 지원 △결제정보 토큰 생성 등 해외결제 프로세싱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EMV 규격을 준용해 주요 글로벌 브랜드사와 호환되고, 1회성 결제정보를 활용해 각종 부정사용의 위험에서도 안전하다.

한편 BC카드와 네이버페이는 2020년 8월 QR코드 기반 국내 현장결제 서비스 확대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양사 협업을 바탕으로 네이버페이 고객은 전국 BC카드 QR결제 가맹점에서 현장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BC카드는 앞으로도 네이버페이의 성장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는 설명이다.

김호정 BC카드 상무는 “BC카드는 선제적인 QR결제 기술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네이버페이의 세계화에 든든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지급결제 프로세싱 전문 기업으로서 이른바 ‘K-핀테크’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11:1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263,000
    • +2.59%
    • 이더리움
    • 4,850,000
    • +1.68%
    • 비트코인 캐시
    • 634,500
    • -8.18%
    • 리플
    • 875
    • -1.13%
    • 솔라나
    • 181,100
    • +0.17%
    • 에이다
    • 1,045
    • +2.05%
    • 이오스
    • 1,482
    • +0.34%
    • 트론
    • 197
    • +0.51%
    • 스텔라루멘
    • 189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000
    • -11.18%
    • 체인링크
    • 28,340
    • -4.48%
    • 샌드박스
    • 929
    • -7.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