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닝 회장 “한국에 세계 첫 벤더블 글라스 제조 공급망 구축” [종합]

입력 2023-08-31 20:57 수정 2023-08-31 21: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닝 회장 ‘한국 투자 50주년’ 간담회
충남 아산 생산라인 구축·양산 시작
내일 삼성 이재용 회장 회동 예정

▲	
[서울=뉴시스] 웬델 윅스 코닝 회장이 코닝 한국 투자 50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동효정 기자) 2023.08.31. vivid@newsis.com
▲ [서울=뉴시스] 웬델 윅스 코닝 회장이 코닝 한국 투자 50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성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동효정 기자) 2023.08.31. vivid@newsis.com

글로벌 소재 과학 기업 코닝이 한국에 초박막 벤더블 글라스 제조를 위한 공급망을 구축했다.

코닝은 1851년에 설립됐으며 소재 과학 분야를 주도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미국 뉴욕주 코닝시에 본사를 두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웬델 윅스 코닝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한국 투자 50주년을 기념해 개최한 기자 간담회에서 “차세대 초박막 벤더블 글라스 제조를 위한 세계 최초의 완전통합 공급망을 한국에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벤더블 글라스는 휘어지는 특성을 지닌 유리 소재로, 폴더블 스마트폰이나 차량용 유리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윅스 회장은 “코닝의 최신 혁신기술을 통해 새 모바일 기기의 폼팩터(형태)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보다 몰입감 있는 자동차 운전 경험을 가능하게 해줄 첨단 자동차 디스플레이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곳(한국)을 초박막 벤더블 글라스 제조의 글로벌 허브로 발돋움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닝은 충남 아산에 벤더블 글라스 생산라인을 구축해 제품 양산도 시작한 상황이다. 코닝의 벤더블 글라스 제품은 삼성전자의 일부 폴더블 스마트폰에 채택된 것으로 전해졌다.

윅스 회장은 “벤더블 글라스 제작의 초반 단계서부터 최종 제품을 만들고, 전 세계 고객사로 보내는 모든 과정을 한국에서 하겠다”며 “우선 소형 제품부터 생산한 뒤 기술을 고도화해 더 큰 사이즈로 만들고, 지속해서 새로운 형태의 기기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닝은 이날 30㎛(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두께의 벤더블 글라스 제품을 소개했다. 다만, 코닝 측은 정확한 투자 규모 등은 밝히지 않았다. 올해 4월 코닝은 윤석열 대통령의 방미 당시 5년간 한국에 15억 달러(약 2조 원)를 추가로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아울러 윅스 회장은 삼성과의 각별한 인연을 강조했다. 그는 “코닝은 한국을 제2의 고향이라고 부른다"며 "오랜 기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한국 정부, 그리고 많은 한국 고객사와 함께 협력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또 “방금 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37년 동안의 파트너십과 혁신을 함께 축하하고 왔다”며 “내일은 이재용 회장과 함께 50년의 파트너십과 혁신의 역사를 함께 축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닝은 다음 달 1일 충남 아산 코닝정밀소재에서 코닝의 한국 투자 50주년 기념식을 연다. 행사에는 이재용 회장과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코닝은 1973년 삼성과 합작해 브라운관 유리 업체인 삼성코닝을 설립하면서 삼성과 인연이 생겼다.

윅스 회장은 이날 코닝이 처음 한국에 투자를 결정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코닝은 위대한 인재를 갖춘 한국의 위대한 잠재력을 믿었다”며 “당시 많은 이들이 상상조차 할 수 없었겠지만, 고(故) 이병철 창업 회장이 삼성과 함께 한국 땅에서 소비자 전자 산업을 이끌어 가는 것이 어떻겠냐는 제안을 해 주셨다”고 소개했다. 이어 “지난 50년 동안 우리가 구축한 파트너십과 혁신은 이제 유산으로 자리 잡게 됐다”며 “이 유산을 오랜 벗이자 훌륭한 리더인 이재용 회장과 제가 함께 이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닝은 1995년 삼성과 동일 지분 투자로 삼성코닝정밀유리를 설립, 액정표시장치(LCD) 기판유리 제조를 시작했고, 2007년에는 삼성코닝정밀유리와 삼성코닝을 합병했다. 2012년에는 삼성디스플레이와 합작해 삼성코닝어드밴스드글라스를 설립했다. 2014년에는 삼성코닝정밀소재(전 삼성코닝정밀유리) 지분 100%를 인수해 사명을 코닝정밀소재로 변경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줍줍, 부부 ‘동시 신청’도 가능…“동시 당첨 땐 무효”
  • 아직도 전기차 투자해?…판타스틱4ㆍAI 5 시대가 왔다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2차전지 '이때'까지 바닥 다진다…전기차 전망 분석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불장’ 주도하는 이더리움…유니스왑은 주말새 50% 급등 [Bit코인]
  • ‘파죽지세’ 일본 닛케이지수, 장중 또 신고점 경신…3만9300선 돌파
  • 오늘의 상승종목

  • 02.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086,000
    • +2.86%
    • 이더리움
    • 4,319,000
    • +2.61%
    • 비트코인 캐시
    • 371,400
    • +0.43%
    • 리플
    • 751
    • +0.27%
    • 솔라나
    • 148,900
    • +4.64%
    • 에이다
    • 835
    • +3.47%
    • 이오스
    • 1,102
    • +0.55%
    • 트론
    • 190
    • +0%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000
    • +3.18%
    • 체인링크
    • 26,150
    • +2.27%
    • 샌드박스
    • 742
    • +4.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