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갚으려 증자하는 상장사들…올해 채무상환 목적 유상증자 지난해 규모 넘어서

입력 2023-07-23 08: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채무상환을 위한 자금 조달 목적 유상증자 규모가 지난해 전체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증자를 통한 리파이낸싱에 나선 기업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채무상환 자금 및 운영자금 조달 목적으로 주주 가치를 희석할 가능성이 적지 않아 주주에게 채무 부담을 전가한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 초부터 7월 21일까지 최종보고서 기준으로 채무상환을 목적으로 유상증자를 결정한 유가증권·코스닥 상장사는 총 43개며, 조달 자금 규모는 2조1353억 원이다.

지난해 채무상환 목적으로 유상증자를 결정한 기업은 57개며, 자금 규모는 1조8379억 원이었다. 3분기 초반에 유상증자 금액 규모가 지난해 규모를 넘어선 것이다. 지난해부터 금리가 급등한 상황에서 증자를 통해 부채 부담을 줄이거나 리파이낸싱에 나선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채무상환 자금 조달을 위한 유상증자 규모가 급증한 데에는 한화오션(1423억 원), CJ CGV(3800억 원), SK이노베이션(3500억 원), 아시아나항공(5000억 원) 등이 대규모 유상증자를 추진 중인 것이 주효했다.

유상증자는 대개 현 주가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신주가 대량으로 나올 수 있어 주가에 악재로 작용하나 자금 조달 목적, 신주 인수대상자에 따라 호재가 되기도 한다. 가령 시설, 영업양수, 타법인 증권 취득 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하는 유상증자는 긍정적인 전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채무 상환 혹은 운영자금 조달의 경우 기업 재무 상황이 좋지 않음을 뜻하는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커 악재로 인식된다.

증자방식도 제3자배정 방식이라면 주가·지분 희석 요인이 크지 않지만, 주주배정 혹은 일반공모 방식 유상증자는 주가 희석 가능성이 크다. 최근 CJ CGV와 SK이노베이션이 채무상환 및 운영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 유상증자를 결정한 것을 두고 기업 채무 부담을 일반 주주들에게 전가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전문가들은 기업들이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유상증자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다.

최관순 SK증권 연구원은 “유상증자는 이자비용이 발생하지 않고 재무구조가 개선되는 장점이 있으나 지분가치 하락 우려가 있어 일반적으로는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며 “잘못된 경영 활동 과정에서 악화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유상증자라면 책임을 피할 수 없다. 아무리 꼭 필요한 유상증자라고 하더라도 기존 주주의 가치를 훼손할 가능성이 크므로 신중한 결정이 필요하고, 유상증자가 최적의 자금조달 방안임을 주주에게 설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667,000
    • -0.71%
    • 이더리움
    • 4,659,000
    • -3.96%
    • 비트코인 캐시
    • 507,500
    • -0.98%
    • 리플
    • 859
    • +2.87%
    • 솔라나
    • 250,400
    • +3.39%
    • 에이다
    • 570
    • -0.52%
    • 이오스
    • 832
    • +2.21%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5
    • +2.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600
    • +1.38%
    • 체인링크
    • 18,770
    • -3%
    • 샌드박스
    • 448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