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1월 말 기준 PF대출 연체율 0.71%에 불과"

입력 2023-03-28 17: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새마을금고 전경. (사진제공=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 전경. (사진제공=새마을금고중앙회)

새마을금고가 건전성 악화 우려에 대해 "부동산 시장 불황에 따라 연체율이 증가하고 있지만 충분히 관리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28일 "최근 문제가 되는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과 관련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관리형 토지신탁'만 취급하고 있다"며 "연체율은 올해 1월 말 기준 0.71%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새마을금고의 건설·부동산업 기업 대출 연체율이 9%대에 달한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부동산업과 건설업에 종사하는 일부 채무자에 대한 대출 연체율일 뿐 새마을금고 전체 채무자에 대한 연체율이 아니다"라고 했다.

새마을금고는 예금자 보호도 다른 금융회사와 동일하게 보장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새마을금고는 "새마을금고법이라는 국가에서 제정된 법률에 따라 1인당 5000만 원까지 예금자를 보호하고 있으며, 작년 말 기준 2조3858억 원의 예금자보호 기금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 예·적금을 언제든지 지급할 수 있도록 상환준비금을 작년 말 기준 12조4409억 원을 적립 중"이라며 "금고 자체 적립금도 7조2566억 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물 심취했다는 정유정…‘또래 살인’ 키운 건 범죄 예능?
  • 바이든, 잊을 만하면 ‘꽈당’...이번엔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장서
  • 대표 생일에 500만 원 걷은 회사..."대리 3만 원, 부장 5만 원"
  • ‘SM 잔혹사’ 되풀이되는 계약 분쟁, 문제는…
  • 경단녀 되니 월급도 ‘뚝’
  • ‘평범한 30대 청년으로“ 임영웅, KBS ’뉴스9‘ 출연
  • MC몽 “첸백시·SM 분쟁 개입한 적 없다…후배 위로했을 뿐”
  • “‘의대쏠림’에 서울대 순수 자열계열 합격선 고려대보다 낮아져”
  • 오늘의 상승종목

  • 06.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935,000
    • -0.06%
    • 이더리움
    • 2,505,000
    • +0.72%
    • 비트코인 캐시
    • 151,700
    • +0.2%
    • 리플
    • 684.6
    • +1.12%
    • 솔라나
    • 27,860
    • +0.61%
    • 에이다
    • 494.7
    • +1.46%
    • 이오스
    • 1,198
    • +1.18%
    • 트론
    • 101.1
    • +1.25%
    • 스텔라루멘
    • 122.1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450
    • +0.28%
    • 체인링크
    • 8,520
    • -0.87%
    • 샌드박스
    • 750.5
    • +5.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