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크론, ‘ePTFE 인공혈관용’ 소재로 KIMES 2023 참가

입력 2023-03-23 11: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KIMES 2023에 마련된 웰크론 부스 (자료 = 웰크론)
▲KIMES 2023에 마련된 웰크론 부스 (자료 = 웰크론)

산업용 섬유 전문기업 웰크론이 인간의 혈관을 100% 대체 가능한 인공혈관 등 ePTFE 제품을 KIMES 2023 전시회에서 공개한다.

웰크론은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전시장(COEX)에서 열리는 제38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23)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KIMES 2023’은 국내 최대 규모의 의료산업 전문 전시회다. 올해는 ‘더 나은 삶, 더 나은 미래’를 주제로 국내외 1300여개 사가 참가해 첨단 의료기술부터 의료용품 등 약 3만5000여 점의 제품·서비스가 전시된다.

웰크론은 이번 전시에서 PTFE(폴리테트라플루오로에틸렌)를 이용한 스텐트용 ePTFE 튜브와 그 제조기술을 선보인다. 웰크론은 바이오 메디컬 섬유소재 분야 연구를 거듭하며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ePTFE 튜브를 개발하고,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다.

웰크론의 ePTFE는 PTFE를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미세한 두께로 연신해 균일한 기공을 구현한 중공사막(hollow fiber membrane) 형태의 소재다. 우수한 생체적합성·내구성을 지녀 인체에도 안정적으로 사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주로 심혈관질환 치료를 위한 스텐트나 인공혈관 등 치료재료로 활용되는데, 과거 국내에서는 전량 수입에 의존해왔다.

▲스텐트용 ePTFE 튜브 (자료 = 웰크론)
▲스텐트용 ePTFE 튜브 (자료 = 웰크론)

웰크론은 이러한 첨단 의료용 소재의 국산화를 실현하고, 고객사의 요구 성능에 맞춰 제품 두께나 직경 등을 세밀하게 구현하는 초미세 가공기술을 토대로 국내 연구기관·스텐트업체 등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4.3~20mm 직경의 스텐트용 ePTFE 15종을 출품하고 고객 맞춤형 공급 능력을 부각한다.

웰크론은 자사 기술연구소를 통한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인간의 혈관을 100% 대체 가능한 인공혈관 등 ePTFE 제품군을 빠르게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웰크론 기술연구소 권은희 소장은 “품질과 가격경쟁력 면에서 기존 외산 제품보다 우수하다고 평가 받는 만큼, 앞으로 국내외 의료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Y자형, 주름형 등 다양한 유형의 제품을 추가 개발하고 유관기관과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웰크론은 극세사, 나노섬유, 슈퍼섬유, 친환경 섬유 등 첨단 섬유소재를 기반으로 기능성 침구를 비롯한 리빙용품부터 생활용품, 필터, 방탄복·방탄판 등 고부가가치 섬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경정 중계화면 ‘3년째 먹통’ 이유 봤더니…‘업무상 과실’ 수두룩
  • ‘주가조작 악용된’ CFD, 신용공여 한도에 포함한다…공매도 규제도 적용
  • 국제 금융기구, 한국 부채 상황 잇따른 경고
  • 정부 “북한 위성 발사는 불법...강행하면 응분의 대가 치를 것”
  •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조, 쟁의 결의…"6월부터 준법투쟁"
  • 바이든·매카시, 부채한도 상향 협상 최종 타결
  • 튀르키예 에르도안 재선 성공...리라 가치 사상 최저치 경신
  • 尹지지율, 석달 만에 40%대 회복...5주 연속 상승[리얼미터]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908,000
    • +1.04%
    • 이더리움
    • 2,517,000
    • +1.99%
    • 비트코인 캐시
    • 154,100
    • +0.98%
    • 리플
    • 644.7
    • +1.96%
    • 솔라나
    • 27,280
    • -1.05%
    • 에이다
    • 504.9
    • +0.42%
    • 이오스
    • 1,199
    • -0.25%
    • 트론
    • 102.3
    • -0.58%
    • 스텔라루멘
    • 119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45,940
    • +4.6%
    • 체인링크
    • 8,785
    • +1.09%
    • 샌드박스
    • 726.1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