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박보검, ‘폭싹 속았수다’ 캐스팅 확정…역대급 라인업에 기대 고조 [공식]

입력 2023-01-27 15: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지은(아이유)과 박보검이 드라마 ‘폭싹 속았수다’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27일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지은과 박보검은 임상춘 작가의 신작 ‘폭싹 속았수다’(극본 임상춘, 연출 김원석,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바람픽쳐스)에 출연한다. 현재 기획 마무리 단계이며, 올 상반기 사전제작에 착수할 계획이다.

‘폭싹 속았수다’는 당초 ‘인생’이라는 가제로 알려진 작품으로, 1950년대 제주에서 태어난 ‘요망진 반항아’ 애순이와 ‘팔불출 무쇠’ 관식이의 모험 가득한 일생을 사계절로 풀어낸다.

‘수고 많으셨습니다’라는 뜻의 제주어 제목에서 알 수 있듯, ‘폭싹 속았수다’는 옛날 사진의 고된 배경 속에서 늘 웃고 있었던 우리 엄마, 아빠의 쨍쨍했던 시절을 그린다. 엄마의 첫사랑, 아빠의 무용담, 할머니의 반항아 시절, 할아버지의 사랑꾼 시절 등 너무나 어렸고 여전히 여린 그들의 계절을 조명한다.

이지은은 극 중 반항아 애순 역을 맡는다. 여러모로 야무져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반항할 때마다 목소리는 염소처럼 떨리는 간 작은 문학소녀이기도 하다. 조금 덜 가졌지만 그늘지지 않은 아이. 햇빛 한 줄 안 내주는 야박한 담벼락 그늘에서도 해를 향해 고개를 치들고 있는 풀꽃 같은 인물이다. 학교조차 다니지 못할 상황에서도 시인을 꿈꾸며, 울 때도 숨김없고 웃을 땐 온 바다에 울리게 웃는 등 당차고 야무지다.

드라마 ‘나의 아저씨‘, ‘호텔 델루나’를 비롯해 영화 ‘페르소나’, ‘브로커’ 등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진 이지은은 애순의 봄, 여름 시절을 맡아 동그랗고 단단한 관목처럼 영글어가는 청춘을 그려낼 예정이다.

박보검은 말없이 단단한 인물 관식으로 분한다. 관식은 날마다 부지런하고 성실한 인물로, 성실함이 얼마나 위대한 무기인지도 아는 ‘영특한 무쇠’다. 그러나 연애엔 물복숭아라 애순이가 웃어도 고장 나고, 울어도 고장 난다. 간도 안 보고 오로지 애순이만 사랑하고 존중한다는 설명이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 ‘구르미 그린 달빛’, ‘남자친구’, ‘청춘기록’ 그리고 영화 ‘서복’ 등을 통해 매 작품 연기력과 스타성을 떨친 박보검은 제 사람을 시들게 하는 일이 가장 부끄러운 것이라고 여기는, 한결같이 푸른 소나무 같은 관식의 청춘 시절을 공감으로 이끌 예정이다.

‘폭싹 속았수다’는 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등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사랑받은 임상춘 작가와 ‘미생’, ‘시그널’, ‘나의 아저씨’ 등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원석 감독의 만남으로도 화제를 빚었다. 작품마다 따뜻한 위로와 유쾌한 응원을 건네온 임상춘 작가, 사실적이고 세밀한 연출을 선보여온 김원석 감독이 ‘폭싹 속았수다’를 통해 선물할 인생의 사계에 귀추가 주목된다.

팬엔터테인먼트 측은 “명실상부 최고의 스타 이지은, 박보검과 ‘폭싹 속았수다’로 함께하게 돼 무척 든든하다”며 “임상춘 작가와 김원석 감독, 이지은과 박보검까지 최강 제작진과 출연진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물 심취했다는 정유정…‘또래 살인’ 키운 건 범죄 예능?
  • 바이든, 잊을 만하면 ‘꽈당’...이번엔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장서
  • 대표 생일에 500만 원 걷은 회사..."대리 3만 원, 부장 5만 원"
  • ‘SM 잔혹사’ 되풀이되는 계약 분쟁, 문제는…
  • 경단녀 되니 월급도 ‘뚝’
  • ‘평범한 30대 청년으로“ 임영웅, KBS ’뉴스9‘ 출연
  • MC몽 “첸백시·SM 분쟁 개입한 적 없다…후배 위로했을 뿐”
  • “‘의대쏠림’에 서울대 순수 자열계열 합격선 고려대보다 낮아져”
  • 오늘의 상승종목

  • 06.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894,000
    • -0.13%
    • 이더리움
    • 2,519,000
    • +0.36%
    • 비트코인 캐시
    • 152,000
    • +0.13%
    • 리플
    • 692
    • +1.41%
    • 솔라나
    • 28,010
    • -0.57%
    • 에이다
    • 498.3
    • +0.04%
    • 이오스
    • 1,208
    • +0.83%
    • 트론
    • 112.6
    • +10.83%
    • 스텔라루멘
    • 123.1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500
    • -0.09%
    • 체인링크
    • 8,515
    • +0.18%
    • 샌드박스
    • 758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