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별밤’서 ‘마음 아픈 일’ 고백…“솔직히 체력이 안 따라준다”

입력 2022-09-28 09: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뉴시스)
▲(뉴시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라디오에 출연해 속마음을 드러냈다.

뷔는 27일 방송된 MBC 표준FM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에서 박효신과 함께 스페셜 DJ로 출연해 김이나의 빈자리를 채웠다.

이날 박효신과 뷔는 ‘살다가 힘든 일이 생겼을 때 한 번쯤 꺼내 들었으면 하는 노래’라는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박효신은 제이미 컬럼의 ‘그랜 토리노(Gran Torino)’를 소개했다. 그는 “아침에 영상통화 하다가 동이 틀 때였다. 이 노래를 뷔 씨에게 들려줬다. 지금 뷔 씨의 행보가 유산처럼 발자취를 남기고 있다고 생각했다”며 “저도 조금 선배지만 저희 때도 항상 꿈꿔왔던 일들을 지금 하고 있지 않나. 그게 항상 대단해 보이고 늘 응원하고 싶어서 이 노래가 상징성 있게 생각났다”고 설명했다.

뷔 역시 노래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제가 아플 때 효신 씨가 약을 들고 왔다. 약 주고, ‘아프지 마’라며 노래를 들었다. 노래 듣다가 집에 갔다. 약 먹고 바로 나았다”는 비화를 전했다.

뷔는 빌리 조엘의 ‘비엔나(Vienna)’를 선곡하며 “가사가 참 위로가 많이 됐다”고 밝혔다. “요즘 마음 아픈 일이 있느냐”는 질문에 뷔는 “(곧) 부산 콘서트인데, 솔직히 얘기 드리자면 저희가 공연을 안 한 지 몇개월 지났잖냐. 잠깐 쉬었더니 체력이 안 따라준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다시 텐션을 올려야 하는 게 힘들지만, 나름 재밌는 것 같다”며 “(쉬는 동안) 뭔가 조금 심심하다. 아침에 누가 깨우는 일도 없고, 푹 잘 수 있는데 좀 심심하더라”고 부연했다.

끝으로 뷔는 “죄송하다. 프로 DJ가 아니라 뭔가 잔 실수가 많았던 것 같다”며 “청취자분들이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하루만 하면 조금 아쉬울 것 같아 내일도 볼 것”이라고 28일 방송 출연을 예고했다.

한편 ‘별밤’ DJ 김이나는 라디오 진행 후 처음으로 일주일 휴가를 떠났다. 박효신이 지난 26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스페셜 DJ를 맡는다. 뷔는 27·28일 박효신과 함께 더블 DJ로 나선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 스캔들’ 전도연·정경호, 비밀과외 발각 위기…시청률 11% 자체 최고 ‘수직상승’
  • [Bit코인] 솔라나, FTX 연관성 없다는 재단 주장에 급등…“1월 BTC 반등, 미국 기관이 주도”
  • 김의겸 “대통령실 고발 쌍수 환영…김건희 특검하자”
  • 안철수, 발바닥 허옇게 드러난 양말 신는 이유…“아껴서 1500억 기부”
  • 택시비도 오른다…2월부터 기본료 1000원 인상
  • “난방비에 교통비까지” 쓸 돈이 없다…올해 경제의 덫 ‘소비 부진’
  • 남성미 뽐내던 푸틴, 하이힐 신고 ‘찰칵’…‘작은 키 콤플렉스’ 틀켰다
  • [독이 된 법정 최고금리 20%] 불법인 줄 알면서도…"당장 20만 원 빌릴 데가 없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669,000
    • +1.53%
    • 이더리움
    • 2,049,000
    • +1.99%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0.76%
    • 리플
    • 517.6
    • +0.17%
    • 솔라나
    • 31,870
    • +4.84%
    • 에이다
    • 490.9
    • +0.8%
    • 이오스
    • 1,389
    • -0.36%
    • 트론
    • 79.27
    • -0.51%
    • 스텔라루멘
    • 117.6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50
    • -0.82%
    • 체인링크
    • 9,155
    • -0.54%
    • 샌드박스
    • 981.3
    • +4.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