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우마무스메' 사과했지만…"고객 개별의 선택" 또 논란

입력 2022-09-17 19: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용자 대표 "소송 제기할 것…보상안 나오면 소송 취하할 수도"

▲판교 카카오게임즈 본사 주변에는 '우마무스메' 운영에 불만을 가진 이용자들이 '마차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출처=디씨인사이드 우마무스메 프리티더비 갤러리)
▲판교 카카오게임즈 본사 주변에는 '우마무스메' 운영에 불만을 가진 이용자들이 '마차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출처=디씨인사이드 우마무스메 프리티더비 갤러리)

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에서 부족한 이벤트 공지, 재화 지급 등 운영상 미흡으로 빈축을 산 카카오게임즈가 간담회에서 공식으로 사과했지만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이용자들에게 "고객 개별의 선택이었다"고 말하면서다. 이용자들은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17일 오전 10시부터 경기 성남시 사옥에서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운영진과 '게임 이용자 자율협의체' 간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용자들은 지난달부터 경기 성남시 판교역 인근에서 카카오게임즈 측의 부족한 이벤트 공지, 재화 지급 논란 등을 이유로 두 차례 '마차 시위'를 벌이면서 간담회 개최를 요구했다.

간담회에서 운영진은 "각종 공지, 운영 스케줄, 재화 지급 계획, 마케팅 등 운영 전반을 일본 사이게임즈와 협의하면서 결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태를 겪으며 사이게임즈도 한국 시장에 대해 많은 이해를 했고, 급박한 상황이 있다면 카카오게임즈에서 '선조치 후보고'하는 프로세스를 마련했다"며 "소비자들의 요구사항에 대한 조치 상황을 투명하게 안내하겠다"며 "불편을 겪은 사용자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고개를 숙였지만 논란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이용자들은 게임에서 필수 카드로 꼽히는 '키타산 블랙 SSR'을 뽑거나 포인트로 교환할 수 있는 이벤트에서 종료 약 3시간을 앞두고 카카오게임즈가 서버 점검을 시작하면서 손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운영진은 "아쉽지만 고객 개별의 선택이었고, 피해라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하면서 게임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카카오게임즈를 비판하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출처=블라인드 앱 캡처)
(출처=블라인드 앱 캡처)

우마무스메 한 이용자는 "명백한 운영상 문제로 피해가 발생한 것인데 이를 '고객 선택'으로 돌리고 있다"며 "카카오게임즈 논리라면 어떤 사고나 피해가 발생해도 모두 소비자 선택이니 운영사나 제조회사는 책임이 없다는 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도 카카오게임즈에 대한 조롱이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7시간이 넘는 간담회에도 이용자들은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 이용자 대표는 "환불을 원하는 이용자의 요구를 들어줄 생각이 있느냐"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 취합된 환불 요청 영수증만 해도 45억 원가량이 모였다"며 "대상은 과거에 게임을 했다가 접은 이용자를 포함해 카카오게임즈에 대한 신뢰를 잃거나 피해를 입은 사람 모두"라고 덧붙였다.

운영진은 "지금 참석한 담당자들이 말씀드리기 어렵다. 간담회가 끝나고 담당자들과 이야기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용자 대표는 "이 시간부로 환불이나 리콜 소송을 원하는 분들의 이메일을 취합, 가능하면 월요일에 소송을 제기하고자 한다"며 "그 사이에 보상안이나 그에 준하는 계획이 나오면 유저들의 의견을 취합해 소송을 취하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34,000
    • -0.24%
    • 이더리움
    • 1,660,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146,600
    • +0%
    • 리플
    • 516.7
    • +1.08%
    • 솔라나
    • 18,050
    • -1.63%
    • 에이다
    • 414.8
    • -0.72%
    • 이오스
    • 1,320
    • +4.1%
    • 트론
    • 71.6
    • +0.25%
    • 스텔라루멘
    • 113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00
    • +1.02%
    • 체인링크
    • 9,235
    • +0.11%
    • 샌드박스
    • 776.2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